2021년10월20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민 44% '치매' 병명 거부감···대체용어 ‘인지저하증’
복지부,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발표···"편견 해소 위한 명칭 변경" 예고
[ 2021년 06월 25일 11시 5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국민 2명 중 1명은 치매라는 용어에 대해 거부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라는 병명 자체가 가진 부정적 의미 때문에 사회적 편견 등을 유발한다는 것이다.
 
치매 병명을 대체할 수 있는 용어로는 ‘인지저하증’이라는 말이 꼽혔다. 단 ‘상관없음’이라고 답한 비율도 절반에 가까웠고 ‘유지’도 적잖았다.
 
보건복지부는 25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치매 용어에 대한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치매라는 병명이 가진 부정적 의미 때문에 사회적 편견이 생기고, 이로 인해 환자와 가족들이 불필요한 고통을 겪고 있어 용어를 변경해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됨에 따라 시행됐다.
 
한국갤럽조사연구소는 지난달 18일부터 28일까지 8일 간 만 19세 이상 일반국민 1200명(치매환자 가족 319명 포함)을 대상으로 치매 용어에 대한 인식, 치매 대체용어 등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 결과 국민 43.8%는 치매라는 용어에 대해 ‘거부감’을 갖고 있었다. 거부감의 이유로 치매에 대한 두려움(60.2%), 치매에 대한 사회적 편견(17.9%), 환자 비하 느낌(7.6%) 등이 꼽혔다.
 
하지만 ‘치매’ 용어를 변경하는 것에 대해서는 ‘유지하든 바꾸든 무방하다(45%)’ ‘유지해야 한다(27.7%)’ ‘변경해야 한다(21.5%)’ 등 순으로 나타났다.
 
치매 용어 변경 이유는 ‘용어에 대한 부정적 편견(58.6%)’ ‘치매 환자 비하 느낌(16.5%)’ ‘용어 어감이 좋지 않음(13.5%)’ 등 순이었다.
 
아울러 치매 대체용어 ‘인지저하증(31.3%)’ ‘기억장애증(21%)’ ‘인지장애증(14.2%)’ 등 순으로 선호했다.
 
김지연 치매정책과장은 “이번 인식조사를 통해 치매 용어에 대한 국민들의 전반적인 인식도와 의견을 파악할 수 있었으며, 향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치매 용어의 변경 필요성 등에 대해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치매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거부감 등 부정적 편견을 해소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인식개선 활동과 교육, 홍보를 통해 치매 친화적 사회 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나병·간질 이어 '치매→인지장애증' 변경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33회 아산상 대상 김우정 헤브론의료원장·의료봉사상 최영아 의사·사회봉사상 권순영 NEI 대표
대한관절경학회 회장 나경욱(일산백병원 정형외과)
대한응급의학회 회장 진영호(전북대병원)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범태 교수(순천향대부천병원 신경외과), 자랑스런 신경외과 의사상 및 대한신경외과학회장 선출
대한산부인과학회 대통령 표창
대한피부과학회 회장 김유찬 교수(아주대병원)
울산대병원·우정순 간호사, 질병관리청장 표창
강청희 前 건보공단 상임이사, 한국공공조직은행장
김아진 교수(인하대병원 입원의학과), 호수피스의 날 복지부장관 표창
고대의료원 초대 의료영상센터장 이창희·연구소장 이기열 교수
대한간호협회, 제5회 ‘백남 인권·봉사상’
박선화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학회 최우수논문상
미래영상의학과의원, 원광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