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암 면역치료 T세포 유전자 편집 등 '바이오칩' 개발
고대 바이오의공학부 정아람 교수팀 "기존 치료법 한계 극복 가능"
[ 2021년 06월 23일 10시 28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고려대학교 바이오의공학부 정아람 교수이 암 면역세포치료용 T세포 유전자 편집 및 조작이 가능한 바이오칩을 개발했다.

 

현재 독성 항암제와 표적 항암제가 암 치료에 사용되고 있지만 궁극적인 암 완치에는 이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새로운 대안으로 환자 면역세포를 사용해 암을 제거하는 암 면역세포치료가 최근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백혈병, 림프종 등 일부 혈액암에서의 완치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 FDA에서 승인받은 5가지 암 면역세포치료제가 현재 암 치료에 사용 중이다.

 

보통 암 면역세포치료는 환자 T세포 분리 후 암을 인지 및 공격하는 CAR(chimeric antigen receptor) 유전자를 T세포 안으로 넣고 이 세포들을 다시 주입하는 방식이다.

 

이때 유전자를 세포 안에 넣기 위해 바이러스가 사용되는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안전성 문제와 낮은 생산량이 큰 단점으로 지적됐다.

 

또한 뛰어난 효과에도 불구하고 고가의 가격은 접근성에 한계로 작용했다.

 

정아람 교수팀은 이러한 한계들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고자 미세액적(microdroplet) 기반 암 면역세포치료제 생산 플랫폼을 개발했다.

 

해당 기술은 미세액적 속에서 물리적으로 세포막/핵막을 열어 효과적으로 유전자를 T세포 속으로 넣는 플랫폼 기술이다.

 

이 기술은 전달물질 크기와 면역세포 종류에 크게 구애받지 않는 특징이 있다. 또한 저비용으로 고효율 유전자 전달이 가능한 높은 범용성을 증명했다.

 

나아가 분당 100만 개 이상의 T세포를 대량으로 편집할 수 있는 높은 처리량을 고려했을 때 보고된 기술이 세포치료제 생산에 바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전망했다.

 

논문 제1저자인 주병주 연구원은 미세유체기반 세포 내 물질전달은 세포 치료제 개발을 포함한 다양한 생명공학 연구에 응용 가능한 잠재력을 가진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는 기존의 보고된 기술들보다 높은 T세포 형질전환 수율을 얻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연구재단 지원으로 이뤄진 이번 연구는 최근 나노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 ‘ACS Nano(IF=14.588)’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