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2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학병원 인턴이 여성환자 성추행" 경찰 고발
시민단체 의료정의실천연대
[ 2021년 06월 17일 18시 01분 ]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시민단체 의료정의실천연대는 17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인턴이었던 A씨를 강제추행과 유사강간 혐의로 서울 송파경찰서에 고발했다.
 
의료정의실천연합은 고발장에서 "피고발인은 2년 전 산부인과 수련 중 수술실에 마취 상태로 수술을 대기 중인 여성 환자를 성추행했다"며 "동료 직원에게도 비슷한 추행을 일삼아 왔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병원 징계위원회는 이 인턴을 형사 고발하지 않고 정직 처분 뒤 복귀시킨 것으로 파악됐다"며 경찰이 강제 수사를 통해 형사 처벌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A씨가 몸담았던 병원은 그가 여성 환자와 동료를 성희롱한 점을 문제 삼아 2019년 말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렸다.
 
당초 병원 측은 성추행 내용의 입증이 어렵다는 입장이었지만, A씨가 징계를 마치고 복귀한 뒤 사회적으로 논란이 일자 지난해 4월 '수련 취소' 결정을 내리고 그를 병원에서 내보냈다.
 
이 병원 관계자는 "A씨는 오래전 병원을 떠난 사람이며 병원에 돌아올 길도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h@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환자 음부 움켜쥐며 성추행 산부인과 의사 '징역 1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