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17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주대병원, 혈액검사로 간암 ‘조기 진단’
새로운 바이오마커 ‘LINC00853’ 규명, 간암 1기 양성률 97%
[ 2021년 06월 17일 09시 19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혈액검사를 통해 간편하게 초기 간암을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이 열렸다.
 
아주대병원은 소화기내과 김순선·은정우 교수팀은 간암을 조기 발견할 수 있는 혈액 내 새로운 바이오마커로 긴 비암호화 RNA 일종인 ‘LINC00853)’란 물질을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혈액 내 ‘LINC00853’ 확인을 통해 간암을 진단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다.
 
특히 ‘LINC00853’은 간암 1기 진단에 민감도 93.8%, 특이도 89.8%, 기존의 간종양표지자(알파태아단백)가 아직 상승되어 있지 않은 1기 간암에서는 양성률 97%를 보였다.

이는 기존 간암의 바이오마커인 ‘알파태아단백’의 민감도 9.4%, 특이도 72.7% 보다 훨씬 높은 수치로 간암의 조기 진단률을 크게 높일 수 있다는 가능성에 주목된다.
 
현재 간암은 조기 진단을 위한 선별검사로 복부 초음파 검사와 혈액 알파태아단백 검사를 시행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간암 조직 게놈 데이터세트를 이용, 간암조직(371개)과 비간암조직(50개) 간에 ‘긴 비암호화 RNA’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간암조직에서만 긴 비암호화 RNA가 과발현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이 중 ‘LINC00853’은 이전에 간암에서 보고된 바 없는 신규 바이오마커로, 이 물질은 혈액 내 혈청에서 추출한 소포체에서 비교적 간단하게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간암 1기부터 4기까지 모든 단계에서 기존 간암 혈액 마커인 ‘알파태아단백’ 보다 더 높은 민감도와 특이도 수치를 보이며, 탁월한 차별 능력을 나타냈다.
 
연구팀은 이와 관련 올해 2월 ‘비침습적 체외진단을 위한 조기간암 진단용 혈청 엑소좀 긴비번역 RNA 마커 조성물’이란 명칭으로 총 4건의 특허 등록을 마쳤다. 
 
김순선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간기능의 70~80%가 손상돼도 자각증상이 없는 간암의 조기 발견에 기여할 수 있는 새로운 혈액 바이오마커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유럽의 저명 학술지인 ‘Molecular Oncology’에 게재됐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