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2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방역 '빗장' 푸는 정부···“시기상조” 전문가들
백신 접종자 자가격리 면제 예고, “7~9월 젊은층 대규모 감염 우려”
[ 2021년 06월 14일 11시 57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정부가 해외 코로나19 백신접종자의 자가격리 면제 등 방역 완화 정책을 잇따라 발표한 가운데 의료전문가들 우려감을 감추지 않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다음 달 1일부터 백신접종자의 경우 중요 사업상 목적, 학술 공익적 목적, 인도적 목적, 직계가족 방문 시에는 입국 후 자가격리를 면제하기로 했다.

백신 접종률이 높아짐에 따라 입국절차 완화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해외 예방접종 완료자에 대해서도 국내 예방접종 완료자와 유사한 수준으로 격리면제를 추진키로 한 것이다.
 
예방접종 완료자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화이자, 얀센,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AZ), 코비쉴드(AZ-인도혈청연구소), 시노팜, 시노벡 백신을 접종하고 2주가 경과해야 한다.
 
다만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 등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13개 국가에서 입국하는 경우에는 예방접종 완료자라도 격리면제를 받을 수 없다.

남아공과 브라질 이외 11개 국가는 말라위, 보츠와나, 모잠비크, 탄자니아,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방글라데시, 적도기니, 수리남, 파라과이, 칠레다.
 
이에 엄중식 가천의대 감염내과 교수는 14일 SNS를 통해 “지금은 해외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기준을 완화할 때가 아니라 백신접종이 원활하고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더 집중해야 할 때”라고 못 박았다.
 
그는 “아스트라제네카는 현재 1차 접종자에 대한 2차 접종 백신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 이에 대한 해명과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확한 백신 투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위탁의료기관의 업무량 증가를 예방하기 위한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위탁의료기관의 업무를 가중시키는 잔여백신 활용 또한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는 최근 서울시가 발표한 헬스장과 실내골프연습장 영업제한을 시범적으로 2시간 연장하는 정책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그는 “60세 이상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는 영역은 20~50대가 주로 이용하는 장소들로, 사망자 감소효과는 나타나겠지만 7~9월에 젊은 층을 중심으로 큰 유행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행이 커지면 60세 이상의 미접종자에서의 감염도 늘어나서 사망자 감소효과도 줄어들게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갑 교수는 “변이 바이러스가 지속되고 있는 점도 걱정”이라며 “인센티브가 접종률을 올리려는 방향으로 작용해야지 방역을 악화하는 방향으로 작용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접종률이 올라 기뻐하고 있다가 방역 완화 카드를 쏟아붓는 정부에 놀라 답답하다”며 “1년 6개월도 참았는데 2~3개월 조금만 더 신중하게 정책을 만들어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오세훈표 자가검사키트, 코로나19 확산 차단 기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