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2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저근육형 비만, 심혈관질환 위험 2.16배↑
삼성서울병원 김재현 교수팀, 성인 2만명 분석 연구결과 발표
[ 2021년 06월 14일 12시 14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저근육형 비만인 경우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김재현 교수팀은 심혈관 질환력이 없는 20세 이상 성인 1만9728명을 분석한 결과, 근감소증 전단계여도 복부 비만을 동반한 경우 관상동맥석회화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연구 참여자 중 복부비만만 단독 확인된 사람은 4023명으로 전체 20.4%에 해당했다.

복부비만은 허리둘레가 남자의 경우 90cm, 여자의 경우 85cm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근감소증 전단계이면서 복부비만을 동반한 사람은 2825명 14.3%으로 집계됐다. 근감소증 전단계에만 해당된 사람은 1486명으로 7.5%였다.

근감소증 전단계는 20세 이상 40세 미만 성인남녀 평균 골격근지수와 비교했을 때 -1표준편차에 속하는 경우다. 
 
정상군으로 분류된 사람은 모두 1만1394명으로 전체 연구 참여자의 57.8%였다. 연구 참여자의 평균 나이는 53.4세다. 
 
연구팀은 각 그룹별로 관상동맥석회화 검사를 받은 사람들을 추려 상대 위험도를 계산했다. 그 결과 정상 그룹의 경우 32.8%에서 관상동맥석회화가 확인됐다.
 
복부비만 단독 그룹은 38.9%, 근감소증 전단계만 보인 그룹은 44.1%, 근감소증 전단계와 복부비만이 동시에 나타난 그룹은 56.8%에서 관상동맥석회화 소견을 보였다.
 
이를 토대로 상대위험도를 계산한 결과 정상 그룹을 기준으로 복부비만 그룹의 관상동맥석회화 유병률은 1.36배 더 높았고, 근감소증 전단계 그룹은 1.98배, 근감소증 전단계와 복부비만 동반 그룹은 2.16배까지 증가했다.
 
이러한 위험을 줄이기 위해선 신체 활동을 늘리고 건강한 체형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연구팀은 조언했다.
 
근육감소 현상 자체는 노화에 따른 피할 수 없는 결과이지만 이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김재현 교수는 “노년에 건강한 삶을 누리려면 근육에 투자하는 게 필수”라며 “살이 찌면 움직이기 어려워 근육감소를 부추기는 원인이 되는 만큼 양질의 단백질을 섭취하고 활발한 신체활동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유럽내분비학회지(European Journal of Endocrin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