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17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야당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 임명 철회" 촉구
"코로나19 백신 조기접종 불필요 주장 등 정치방역 여론 주도"
[ 2021년 04월 19일 05시 04분 ]
문재인 대통령이 새로 신설된 방역기획관으로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발탁한 가운데, 야당이 기모란 기획관의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중국인 입국 금지를 반대하고, 코로나19 백신을 조속히 접종할 필요가 없다고 발언하는 등 정치방역 여론을 주도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왜 방역을 교란했던 인사를 방역 핵심에 세우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힘을 빼고, 대놓고 ‘정치 방역’하겠다는 선언이라는 의료계의 우려가 크다. 즉각 임명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윤희숙 의원은 기 기획관 임명을 ‘코드·보은인사’로 규정했다.
 
윤희숙 의원은 “기모란 기획관은 백신 확보가 중요하지 않다는 발언을 여러번 함으로써 백신 확보 전쟁이 한창일 때 일반 국민을 혹세무민했고, 바로 그 백신 문제 때문에 전문가들로부터 ‘자기 분야 학문을 배신하면서까지 정권을 대변한다’는 비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권 말기이니 국민들의 울화를 가라앉히고 신회를 회복하는 것보다, 그간 정권에 봉사하며 욕 먹었던 분들에 대한 보은이 더 중요하다 판단했다고 밖에는 안 보인다”며 “이런 분이 과거 자기 발언을 뒤집으면서까지 올바른 결정을 할 것으로 기대하기 어렵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청와대, '방역기획관' 신설···기모란 교수 임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