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4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후순환계 뇌경색, 의식 저하시 악화 가능성 3.3배
아주대병원 뇌졸중팀 “신속히 뇌졸중 집중치료 가능 병원 방문해야”
[ 2021년 03월 04일 10시 26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척추기저동맥이 막힌 환자가 만일 ‘의식저하’ 증상이 있다면, 증상이 악화될 가능성이 3.3배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주대병원은 신경과 홍지만 교수팀은 척추기저동맥이 막혀 생긴 뇌경색 환자가 경미하더라도 의식저하 증상이 있으면 사망 또는 심각한 신경학적 장애를 남길 가능성이 3.3배 더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0년부터 2018년까지 8년 동안 내원한 척추기저동맥이 막혀 생긴 급성 뇌경색 환자의 데이터를 활용, 신경학적 증상과 뇌경색 중증도 간의 연관성을 분석함으로써 이 같은 결과를 밝혀냈다. 

갑자기 심하게 나타나는 급성 어지럼증의 약 10%는 뇌졸중의 전조증상인 중추성 어지럼증일 수 있는데, 이는 뇌의 이상으로 인한 어지럼증으로 치료시기를 놓치면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다. 

척추기저동맥은 소뇌, 뇌줄기 및 내이 등 몸의 균형을 담당하는 부위에 혈액을 공급하기 때문에 이 혈관이 부분적으로 막히거나 막힌 초기에는 어지럼증을 포함한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기저동맥의 원위부에는 의식을 담당하는 중추가 위치해 이 혈관이 완전히 막혀 피가 전혀 공급되지 못하면 의식 불명 상태에 빠지게 되며, 이 경우 막힌 혈관을 다시 열어주지 못한다면 혼수상태에서 깨지 못할 수도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척추기저동맥이 막힌 환자에서 가벼운 의식 저하라도 있으면 기저동맥이 피를 공급하는 영역 전체에 혈류가 저하돼 위기상태임을 보여준다.

이번 연구에서는 총 11개 문항으로 이뤄진 NIHSS(뇌졸중 중증도 평가 점수) 점수의 의식 척도를 따로 사용했으며 ▲자발적으로 눈을 뜨는지 ▲나이 등의 간단한 질문에 적절히 대답하는지 ▲지시에 따라 손을 잡는 등의 행동이 가능한지 등 3가지를 간단히 측정할 수 있다. 이 중 한 가지라도 문제가 있는 경우는 경각심을 가져야 하는 소견이다.

교신저자인 이성준 교수는 “척추기저동맥 폐색 초기 경미한 의식저하가 있는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상태가 더 나빠질 가능성이 높음을 확인했다”며 “이러한 경우 심한 뇌경색 환자에 준해 적극적으로 혈관 재개통 치료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료진뿐 아니라 환자와 보호자, 일반인들도 이를 인지하고, 뇌경색이 의심되면서 의식저하가 있는 경우 빨리 뇌졸중 집중치료가 가능한 병원을 방문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아주대병원, 세계알레르기학회 ‘우수센터’ 선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동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환태평양정신의학회 '젊은연구자상'
빛고을전남대병원장 박용욱(류마티스내과)
함웅 계요병원장, 제6회 윤도준 의학상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정책부장 장윤정·암등록감시부장 원영주外
전라남도의사회관
대한췌장담도학회 문영수 회장(서울적십사병원장) 취임
최성일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외과),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 우수논문상
제3회 용운의학대상 조병철 교수(연세의대 내과학교실)
환인정신의학상 학술상 김어수 교수(연세대 의대)·젊은의학자상 강재명 교수(가천대 의대)
강동경희대병원 김해인 간호본부장·배윤경 외래간호팀 팀장
대한신경과학회 차기 회장 석승한 교수(원광의대 산본병원)
묵현상 국가신약개발사업단 단장·묵인희 서울대 의대 교수 모친상
김도균 여주영상의학·내과의원 병원장 부친상
윤재훈 한양대 의대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