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4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들 해부학교실 조교수 됐다" 역풍 맞은 의대 교수
[ 2021년 03월 02일 13시 21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만화가 의사’로 유명한 아주대 의대 해부학과 정민석 교수가 SNS에 ‘아들이 의과대학 조교수가 됐다’고 자랑하는 글을 게재해 논란. 정 교수는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는 가족 이야기를 하지 않는데, 오늘만 하겠다. 자랑하는 이야기”라며 “제 아들(정범선)이 오늘부터 연세대 원주의대 해부학교실의 조교수가 됐다”고 소개.

그는 아들에 대해 “순천향대 의대를 졸업하고 아주대 의대에서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며 “제 아들은 1989년 9월생이므로 만 31살에 조교수가 된 셈”이라고 설명. 이어 “제가 늘 이야기하는 신경해부학 교과서 공동 저자가 제 아들”이라며 “보통 사람은 조교수, 부교수, 정교수가 된 다음 세계에서 이름나려고 애쓰는데, 제 아들은 조교수가 되기 전에 세계에서 이름이 났다”고 부연 설명.
본인 도움을 받아 교수가 됐다는 정 교수의 게시물은 ‘아빠 찬스’로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에 확산되면서 논란이 가열. 누리꾼들 사이에선 정범선씨가 아버지 도움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아버지 저서에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리고, 이를 바탕으로 교수 자리를 얻은 것을 두고 ‘제2의 조국 사태’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 현재 정 교수의 아들 자랑 글은 삭제된 상태. 한 트위터 이용자에 따르면 RISS(학술연구정보서비스)에서 검색되는 정범선씨 학술지 논문 34개 중 정민석씨와 공저자인 논문이 20개로 추정. 정 교수 홈페이지에 등재된 논문들 중 상당수의 제1저자에도 아들 정범선씨로 추정되는 ‘Chung BS’가 올라 있는 상황.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아주의대 정민석 교수, 신경해부학 영문교과서 출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동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환태평양정신의학회 '젊은연구자상'
빛고을전남대병원장 박용욱(류마티스내과)
함웅 계요병원장, 제6회 윤도준 의학상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정책부장 장윤정·암등록감시부장 원영주外
전라남도의사회관
대한췌장담도학회 문영수 회장(서울적십사병원장) 취임
최성일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외과),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 우수논문상
제3회 용운의학대상 조병철 교수(연세의대 내과학교실)
환인정신의학상 학술상 김어수 교수(연세대 의대)·젊은의학자상 강재명 교수(가천대 의대)
강동경희대병원 김해인 간호본부장·배윤경 외래간호팀 팀장
대한신경과학회 차기 회장 석승한 교수(원광의대 산본병원)
묵현상 국가신약개발사업단 단장·묵인희 서울대 의대 교수 모친상
김도균 여주영상의학·내과의원 병원장 부친상
윤재훈 한양대 의대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