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4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홍준 후보 "의사면허법, 의료계 입장 반영토록 최선"
"국회와 소통 중요성 절감, 정책연구단과 국회입법대응팀 신설"
[ 2021년 02월 27일 05시 38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에 출마한 박홍준 후보는 26일 의사면허법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된 데 아쉬움을 표하며 "앞으로 추후 논의 과정에서 의료계 입장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의료법 개정안이 법안심사제2소위원회로 회부돼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지길 기대했는데 아쉬움이 남는다”며 “의료계가 납득할 만한 수정안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법사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여야 간 격론 끝에 법안심사제2소위원회가 아닌 다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의료법 개정안을 재논의키로 했다.
 
박 후보 측에 따르면 그는 이날 법사위에 앞서 여야 정치권과 두루 접촉해 의료인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전날인 24일에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찾아 법사위 의결을 늦춰줄 것을 요청했다.
 
박 후보는 “이번 의료법 개정안 사태를 통해 국회와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 지 새삼 돌아보게 됐다”며 “의협 회장이 된다면 회장 직속의 입법 연구기관인 ‘정책연구단’과 전문적인 대관업무 조직인 ‘국회입법대응팀’을 신설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성난 의심(醫心) 잡아라" 의협회장 후보 '선명성' 경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