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에이치엘비, 금융당국 조사···시총 3위→8위 추락
허위공시 의혹···진양곤 회장 "임상 실패 아닌 통계적 유의성 확보 실패"
[ 2021년 02월 16일 19시 56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바이오기업 에이치엘비가 개발 중인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시험 결과를 허위로 공시했다는 의혹으로 금융당국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양곤 회장이 직접 반박에 나섰지만 16일 하루 에이치엘비 주가는 전날 종가 대비 27.2% 하락했다. 시가총액이 1조3000억원 가량 증발하면서 전날 3위였던 코스닥 시가총액 순위도 8위로 내려갔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문제가 된 임상시험 결과는 에이치엘비가 지난 2019년 공개한 리보세라닙의 글로벌 임상 3상이다. 회사가 자의적으로 해석해 주가를 끌어올린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금융당국은 리보세라닙 임상 결과를 보면 당초 기획한 목표에 도달하지 못하고 미국 식품의약국(FDA)허가 신청이 어려울 수 있다고 판단했다. FDA 문서에는 ‘실패(fail)’라고 기재될 정도로 부정평가가 있었다는 지적이다.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심의위원회는 허위공시 등에 대한 심의를 마쳤고, 증권선물위원회 조치를 앞두고 있다. 현재 서울 남부지검에선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은 이날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금융감독원이 조사했고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심의위원회를 거쳐 증권선물위원회를 앞둔 상황인 것도 맞지만 결론이 나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관계가 대립하고 결론이 나지 않은 사안이 알려져 주주들이 피해를 입은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임상 실패 논란에 대해 그는 “NDA 미팅에 기재된 fail(실패)는 단어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임상시험 실패의 fail이 아닌 통계적 유의성 확보를 실패했다는 의미”라고 해명했다.


진 회장은 “지난 5년간 국제 임상 논문을 통해 25종의 암에 대해 효능을 입증한 만큼 통계상 일부 문제가 있었지만 신약 실패 지적은 이미 소명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에이치엘비, 임상 3상 공개 '상한가'···시총 '8위→5위' 껑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