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한양대 이어 순천향대병원 코로나19 '집단감염'
13일 0시 기준 환자·보호자·의료진 등 37명 확진, 한양대병원 97명
[ 2021년 02월 13일 13시 32분 ]

 

 

코로나19 확진자가 500명대를 넘어 다시 확산세를 보였다가 설 명절 연휴기간 검사 중 감소 등으로 300명대로 떨어진 가운데 수도권 대학병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설 명절 전(前) 한양대병원에서 70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번에는 순천향대서울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13일 0시 기준으로 총 37명이 확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순천향대서울병원 입원 환자와 보호자, 의료진 등 총 37명이 확진됐는데, 확진자는 대부분 본관 7층과 8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대본에 따르면 순천향대병원 코로나19 확진자는 특정 과가 아니라 정형외과, 외과, 내과 등 여러 과에서 감염자가 발생해서 방역당국과 병원이 심층적인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하자 방역당국은 응급실 앞 선별진료소와 병원 후문 도보이동형 검사소에서 입원 환자와 보호자, 병원 직원 등에 대해 전수 검사에 들어갔다. 

 

 

한편, 앞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던 한양대병원은 11일 0시 기준으로 95명이었고 이어 13일 0시까지 2명이 늘어 97명이 됐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양대병원 코로나19 급증···4명 추가 총 73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