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9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환자들 완치 후 '탈모·피로감' 후유증
국립보건硏·NMC 공동연구 중간 결과 발표, 폐기능 저하·우울증 사례도 발견
[ 2021년 01월 14일 17시 19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들의 후유증으로는 3개월 후에는 탈모, 6개월 후에는 피로감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자들은 회복 후에도 일부 폐기능이 저하됐으며, 6개월이 지나선 폐섬유화가 나타나는 경우도 있었다. 우울증 등 정신적으로 후유증을 겪기도 했다.
 
14일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발표된 내용은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코로나19 환자의 임상적 후유증에 대해 진행 중인 공동 연구의 중간 결과다.
 
연구진이 코로나19 확진 후 입원한 성인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3개월마다 검진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회복 후 시간 경과에 따라 후유증 증상이 상이하게 나타났다. 
 
권 제2부본부장은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탈모와 운동 시 숨이 차는 증상이 상대적으로 많았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환자에서는 폐기능 저하를 보였는데 시간 경과에 따라 회복 양상이 나타났으며, 폐CT 관찰에서 3개월 시점에서는 폐에 염증이 상당 부분 남아 있었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대부분 호전됐으나 일부 폐섬유화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권 제2부본부장은 “60세 이상 고령 및 중증환자에게서 (폐기능) 저하가 높은 경향을 나타냈다"며 "폐섬유화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확진자들 가운데서는 우울증 등 정신건강상 후유증을 겪는 경우도 있었다.
 
권 제2부본부장은 "정신과적 후유증으로는 우울감과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가 주로 나타났다"며 "시간 경과에 따라 우울감은 감소하고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당국은 앞으로도 코로나19 회복 환자를 대상으로 후유증 증상 및 지속기간 등에 대한 다각적 분석과 장기적인 모니터링을 지속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민 3명 중 2명 "코로나19 백신, 바로 안맞겠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