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골절상, 충북지역 병원 입원
"2∼3일 치료 필요한 상황"
[ 2020년 12월 02일 20시 31분 ]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진두지휘하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일 충북지역의 한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의료계 등에 따르면 정 청장은 골절로 2∼3일 입원 치료가 필요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질병관리청도 정 청장이 이번 주까지 연차 휴가를 냈다고 확인했다.
 


정 청장이 입원함에 따라 당분간 질병청과 코로나19 방역 관련 업무는 나성웅 질병청 차장이 대신할 것으로 보인다.
 

정 청장은 지난 1월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직후부터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을 맡아 최일선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매일같이 국민들에게 코로나19 상황을 알리는 정례 브리핑 마이크를 잡으면서 '방역 사령관'으로도 불려왔으며, 지난 9월 질병관리본부가 청으로 승격하면서 초대 청장으로 발탁됐다.

 

yes@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