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친정 찾은 정영호 병협회장 "소임 끝까지"
[ 2020년 11월 26일 06시 00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의과대학 정원 확대 동조 논란에 휘말리며 대학병원 원장들의 거센 반발을 샀던 대한병원협회 정영호 회장. 공개석상 사과에 이어 대학병원장들의 노여움을 풀기 위해 의료정책 특별위원회까지 구성하는 등 내홍 봉합에 안간힘.
 
하지만 25일 열린 대한의료법인연합회 정기총회 행사에서는 정영호 회장은 그동안 저자세로 사태 해결에 나서던 행보와 상반된 모습을 연출. 의료법인연합회 회장을 역임한 그는 이날 축사에서 친정에 오니 마음이 편하다며 최근 겪었던 심적 고충을 털어놓기 시작.
 
정영호 회장은 병협회장이 중소병원을 대표하는 사람이냐는 지적을 많이 받았다. 물론 병원계 전체를 아우러야 하는 자리이지만 중소병원 출신이라는 사실까지 부정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앞으로 중소병원장 출신 병협회장으로서 주어진 책무를 다할 생각이다. 어차피 욕 먹은거 더 먹어 보고자 한다며 작심 발언.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개원의 1만명→봉직의 전환 프로젝트 사실상 '스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