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본, 첫 코로나19 백신 금년 12월 임상시험 돌입
정부 예산 4534억원 투입, 내년 말까지 3000만명 분 생산 목표
[ 2020년 10월 29일 19시 33분 ]
[데일리메디 신지호기자] 일본 시오노기제약이 12월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돌입한다. 
 
일본 최초 코로나19 백신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이 백신은 일본 정부 예산 약 4억달러(4534억8000만원)가 투입됐다. 

이사오 테시로기 시오노기 사장은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12월 중 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임상 1상을 시작하고 내년 1월 임상 2상으로 전환해 정부의 긴급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사오 사장은 "최종 단계인 임상 3상의 경우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적어 해외에서 진행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시오노기는 임상시험을 거쳐 내년 말까지 3000만명 접종분을 생산할 계획이다. 테시로기 사장은 "일본에서 백신을 많이 확보하는 건 국가 안보 면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시오노기는 현재 대규모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 화이자와 모더나 등 글로벌 선두주자들에 비해 뒤처져 있지만 이미 효과가 입증된 유전자 재조합 백신 기술을 통해 개발 과정을 앞당길 계획이다. 
 
테시로기 사장은 "유전자 재조합 백신은 방법적으로 현명하다. 새로운 방법보다 효능과 안전성 면에선 축적된 데이터가 더 많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리보핵산(mRNA) 백신 같은 새로운 방법론이 해결책이 될 수 있지만, 어느게 맞는지는 현재로선 아무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유전자 재조합 백신은 프랑스 사노피와 미국 노바백스가, 리보핵산은 미국 모더나가 사용하고 있는 방식이다. 
 
테시로기 사장은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에 대해서는 "아직은 개최할 수 있다고 보지만, 결국 백신보다는 코로나19 진단검사 속도와 백신 운송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을 승인받는다고 해서 안전성이 보장되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광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지식공유대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
유한양행, 2020 한국의 경영대상 부문 이미지 가치 최우수기업
서울아산병원 이제환 진료부원장·박수성 기획조정실장·임종진 관리부원장·강석규 홍보부실장 外
정광철 아산사회복지재단 사무총장(前 서울아산병원 관리부원장)
우리들병원 이상호 회장·배준석 병원장, 영국 왕립 에든버러 외과대학 산하 아카데미 교수 초빙
H+양지병원 이지연 병동 파트장, 서울시간호사회 모범간호사상
김경민·정석종 용인세브란스병원 신경과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명인 학술상·향설 젊은 연구자상
안무영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송파의학상
오종건 국제골절치료연구학회 아·태 교육위원회 의장
동아쏘시오홀딩스 정재훈 전무-동아ST 이성근·신유석·소순종 전무 外
건양대병원 천은정 소아청소년토탈케어센터장·나상준 뇌신경센터장 外
김승기 대한소아청소년신경외과학회 회장
이태연 날개병원장, 제11대 대한정형외과의사회 회장 연임
김용주 한양대병원 소청과 교수,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학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