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료계, 척추 MRI 급여화 반발···협상창구 의협 단일화
학회·의사회 간담회서 결정, "정부 수요 많은 항목 위주 포퓰리즘정책 추진"
[ 2020년 10월 28일 16시 34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최근 학회 및 개원의사회 등과 간담회를 갖고 척추 MRI 급여화 추진과 관련한 대정부 협상 창구를 의협으로 단일화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한마취통증의학회, 대한신경외과학회, 대한영상의학회, 대한정형외과학회, 대한재활의학회, 대한마취통증의학과의사회, 대한신경외과의사회, 대한개원영상의학과의사회,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재활의학과의사회 등이 참여했다.
 
지난 2017년 8월부터 건강보험보장성 강화 대책에 따라 정부는 의학적으로 필요한 등재 비급여와 MRI 및 초음파 검사가 보험 적용되도록 오는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확대 추진 중에 있다.
 
올해부터는 전체 MRI 비급여의 65.2%에 해당하는 척추(3300억원 규모)·근골격계(3700억원 규모) MRI 검사 급여화가 예정돼 있는 상태다.
 
이에 의협은 지난 7월 관련 학회 및 의사회와 ‘척추·근골격계 보장성 강화TF’를 구성해 세 차례 회의를 진행했다.

의협은 “보장성 강화 정책이 필수의료에 대한 지원보다는 수요도가 높은 항목 위주의 포퓰리즘으로 추진돼 문제가 많다”고 지적한 바 있다.
 
척추·근골격계 보장성 강화TF 단장을 맡은 박진규 의협 기획이사는 “전체 등재비급여(3200여개) 중 38%에 해당하는 척추·근골격계·통증질환(1,200여개) 급여화가 예정돼 있어 이에 대해 조속한 대응방안 모색이 필요하다”며 “협상 창구가 단일화된 만큼 의협을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年 2회 '비급여 진료내역 보고' 의무화 추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광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지식공유대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
유한양행, 2020 한국의 경영대상 부문 이미지 가치 최우수기업
서울아산병원 이제환 진료부원장·박수성 기획조정실장·임종진 관리부원장·강석규 홍보부실장 外
정광철 아산사회복지재단 사무총장(前 서울아산병원 관리부원장)
우리들병원 이상호 회장·배준석 병원장, 영국 왕립 에든버러 외과대학 산하 아카데미 교수 초빙
H+양지병원 이지연 병동 파트장, 서울시간호사회 모범간호사상
김경민·정석종 용인세브란스병원 신경과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명인 학술상·향설 젊은 연구자상
안무영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송파의학상
오종건 국제골절치료연구학회 아·태 교육위원회 의장
동아쏘시오홀딩스 정재훈 전무-동아ST 이성근·신유석·소순종 전무 外
건양대병원 천은정 소아청소년토탈케어센터장·나상준 뇌신경센터장 外
김승기 대한소아청소년신경외과학회 회장
이태연 날개병원장, 제11대 대한정형외과의사회 회장 연임
김용주 한양대병원 소청과 교수,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학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