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 ‘별세’···향년 78세
2014년 심근경색으로 삼성서울병원 입원 후 6년 5개월 투병생활
[ 2020년 10월 25일 10시 23분 ]
<사진제공 연합뉴스>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25일 삼성서울병원에서 향년 78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2014년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쓰러진 뒤 6년 만이다.
 
고인은 2014510일 밤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켜 자택 근처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받고 삼성서울병원으로 이송됐다.
 
다음 날인 11일 새벽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진정치료를 계속하다 심폐기능이 정상을 되찾으면서 일반 병실로 옮겨졌고, 보름 만에 혼수상태에서 회복했다.
 
심장기능을 포함한 신체기능은 정상을 회복해 입원 6개월 무렵부터 안정적인 상태로 하루 1519시간 깨어 있으면서 휠체어 운동을 포함한 재활치료를 받아왔다.
 
최근까지 자가호흡을 하며 지낸 것으로 알려졌지만 끝내 병상에서 일어나지 못하고 입원 65개월 만에 세상을 등졌다.
 
이건희 회장은 부친인 이병철 삼성창업주 별세 이후 1987년 삼성그룹 2대 회장에 올라 삼성그룹을 이끌었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 및 18호실, 19호실에 마련됐으며 장례식은 유족의 뜻에 따라 50인 미만의 집합 가족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건희 회장, 첫 병상 모습 포착…자가호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다케다제약, 5년 연속 최우수 고용기업
한실어패럴, 전북대병원 마스크 20만장
임종한 인하대 의대 학장 겸 보건대학원장
정주영 백중앙의료원 기획실장(연임)·박현아 홍보실장(연임)
김오현 교수(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응급의학과), 소방발전 유공 강원도지사 표창
임종성 강동경희대병원 신사업본부장, 서울시장 표창
세브란스병원, 서울지방경찰청 공동체 치안 ‘으뜸 파트너’
대원제약 중앙연구소장 이경준 전무(前 JW크레아젠 대표)
조익현·이강문 교수(성빈센트병원 소화기내과), AOCC 2020 우수 초록상
동아에스티 한종현·김민영 사장-동아쏘시오홀딩스 정재훈 부사장 外
장일태 제35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우회장 취임
김성호 영남대병원 병원장,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김태석 교수(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종양학회장 취임
삼육서울병원장에 양거승 부원장 겸 의무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