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1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초코파이 오리온, 제약·바이오 진출···첫 타깃 중국
홀딩스, 中 국영 제약기업 산둥루캉의약과 합자계약 체결
[ 2020년 10월 23일 16시 41분 ]
[데일리메디 신지호기자] 오리온홀딩스는 중국 국영 제약기업 '산둥루캉의약'과 바이오 사업 진출을 위한 합자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제과 시장을 넘어 160조원 규모 중국 제약·바이오 시장에 본격 진출하기 위해서다. 
 
오리온홀딩스와 루캉은 각각 65%, 35%의 지분을 투자하고 '산둥루캉하오리요우생물과기개발유한공사'(가칭)라는 합자법인을 통해 사업을 추진한다. 
 
오리온홀딩스는 국내 우수 바이오 기업을 발굴하고 중국 진출을 위한 파트너 역할을 담당한다. 이를 위해 오리온홀딩스는 '한·중 제약·바이오 발전 포럼'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포럼에서 발굴된 바이오 기술은 한국, 중국, 일본 등 국내외 바이오 학계, 의료계 전문가들의 객관적인 기술 평가 및 시장성 검증을 거친다. 
 
최종 선정된 국내 바이오 기술은 중국 합자법인이 중국 내 임상 및 인허가를 추진하고 루캉은 중국 내 제품 생산 및 판매를 맡는다.
 
오리온홀딩스는 발병률이 높은 '암 중증질환' 및 '전염성 질환' 등을 조기 발견하는 '진단키트'를 중점 사업영역으로 선정했다.

초기 바이오 사업역량을 키운 이후 합성의약품, 신약개발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1차적으로 바이오 진단 전문기업 '수젠텍'의 결핵 진단키트와 '지노믹트리'의 대장암 진단키트의 중국 내 인허가를 추진하고 판매할 계획이다. 
 
중국은 2019년 기준 결핵 환자수 발생 세계 2위 국가이며 향후 고령화로 노령층 결핵환자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젠텍이 보유한 '결핵 진단키트'는 혈액 기반 결핵진단 기술이다. 소량의 혈액으로 결핵 여부를 진단할 수 있다. X-ray 검사 위주의 중국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노믹트리를 통해서는 1~2g 분변만으로 대장암을 90% 정확도로 판별할 수 있는 '대장암 진단키트'를 도입한다. 
 
중국 의료기관 내 대장 내시경 장비 보급률이 35% 수준에 불과하고, 건강보험료 재정 부담 해소를 위한 중국 정부의 암 조기진단 필요성이 높아 중국 내 시장성이 크다는 판단에서다. 
 
오리온홀딩스 관계자는 "오리온의 중국 내 브랜드 파워와 시장의 높은 신뢰도, 사업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한국의 우수한 바이오 기술을 현지 시장에 선보이고 국내 바이오 산업의 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