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북대 52명·부산대 44명 등 국립대병원 전공의 '부족'
전남대·경상대·충북대병원도 인력난 등 전반적으로 힘든 상황
[ 2020년 10월 19일 14시 39분 ]
[데일리메디 강애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서동용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각 국립대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공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방 국립대병원의 전공의 부족 현상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10개 국립대병원 전공의 정원은 1년차부터 4년차까지 총 2135명이다. 하지만 현재 인원은 이보다 285명이 적은 1850명에 불과했다.
 
연차별로 살펴보면 1년차 전공의가 정원대비 가장 적어 정원 595명 중 90명이 부족했고, 2년차 전공의가 75명이 부족했다. 이에 비해 3년차 전공의는 73명, 4년차 전공의는 47명이 부족해 연차가 올라갈수록 정원 대비 현원 부족 현상이 완화됐다. 하지만 이러한 현상은 정원이 연차가 올라갈수록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병원별로 보면 전북대병원이 정원 대비 전공의 수가 가장 부족했다. 전북대병원은 전공의가 정원보다 52명이 모자랐고 이어 두번째로 부산대병원이 44명이 적었다.
 
전공의 정원과 대비해 부족한 비율을 봤을 때 전국 10개 국립대병원의 평균적인 전공의 부족 비율은 13.3%였다. 전남대병원(28.0%)에 이어 경상대병원이 29명이 부족해 정원 대비 21% 부족했고, 충북대병원이 24명(20.3%)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서울대병원의 경우 정원은 415명이었으나 현원이 399명으로 부족한 인원은 16명(3.9%)에 불과해 전공의 인력난이 가장 덜했다. 이와 더불어 제주대병원(8.3%), 강원대병원(5.0%), 부산대병원(13.1%)이 평균 부족 비율보다 나은 수준이었다.


한편, 국립대병원들의 진료과를 살펴보면 전공의 정원이 311명으로 가장 많은 내과가 23명(7.4%)이 부족했다. 이어 두 번째로 정원이 많은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전공의 부족 비율이 15.9%였다.
 
주요 진료과별로 보면 외과 22.1%, 산부인과 23.4%, 흉부외과 49%, 비뇨기과 34.8% 등으로 인력난을 겪고 있으며 반면 정형외과 4.1%, 성형외과 2%, 피부과 2%로 상대적인 부족 현상이 덜했다.
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3년제 전환 내과·외과, '전공의 확보율' 주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다케다제약, 5년 연속 최우수 고용기업
한실어패럴, 전북대병원 마스크 20만장
임종한 인하대 의대 학장 겸 보건대학원장
정주영 백중앙의료원 기획실장(연임)·박현아 홍보실장(연임)
김오현 교수(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응급의학과), 소방발전 유공 강원도지사 표창
임종성 강동경희대병원 신사업본부장, 서울시장 표창
세브란스병원, 서울지방경찰청 공동체 치안 ‘으뜸 파트너’
대원제약 중앙연구소장 이경준 전무(前 JW크레아젠 대표)
조익현·이강문 교수(성빈센트병원 소화기내과), AOCC 2020 우수 초록상
동아에스티 한종현·김민영 사장-동아쏘시오홀딩스 정재훈 부사장 外
장일태 제35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우회장 취임
김성호 영남대병원 병원장,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김태석 교수(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종양학회장 취임
삼육서울병원장에 양거승 부원장 겸 의무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