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5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작년 지방환자들이 수도권 병원서 쓴 진료비 '4800억'
2015년 3000억 대비 1800억 증가, 이탄희 의원 “병상 증설 제한 필요”
[ 2020년 10월 18일 19시 5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수도권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환자 쏠림 현상이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한해 동안 지방 환자들이 수도권 의료기관에서 쓴 진료비는 약 48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수도권 중심의 병상 증설을 제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8일 국회 교육위원회 이탄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지방 환자의 수도권 의료기관 이용은 298만명이다.

2015년 268만명보다 30만명 가량 늘었다. 지방 환자가 쓴 진료비는 2015년 2992억원에서 지난해 4792억원으로 1800억원 증가했다.
 
지역별 지방 환자의 수도권 진료 비중은 강원(25.6%), 충남(23.6%), 세종(18.5%), 제주(15.2%) 등으로 높았는데, 해당 지역은 KTX, 도로, 항공 등 교통 발달에 따라 수도권 접근이 용이하다.
 
수도권에 병상 수가 몰리는 현상도 문제다. 올해 6월 기준 수도권 병상은 26만1767병상으로, 전국 병상의 36.7%가 몰려 있다. 최근 5년간 수도권 병상 증가율은 7.56%로, 전국 평균 증가율(5.65%)을 웃돌고 있는 실정이다.
 
이탄희 의원은 “대형병원의 병상은 의료수요를 창출한다”며 “수도권 대형병원에 병상이 증가할 경우 인력·장비·의료기술 등 여타 의료자원 흡수현상이 초래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 간 의료자원의 적정한 배분과 안정적인 의료전달체계 구축을 위해 수도권 중심의 무분별한 병상 증설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형병원, 의약품 장기처방 증가···환자 쏠림 가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