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6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軍 병원 다빈도 진료, 디스크-요추·무릎·발목 염좌 順
황희 의원 "최근 5년 외래진료 600만건 넘고 입원도 15만명"
[ 2020년 10월 17일 05시 2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최근 5년 동안 군(軍)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외래환자 진료 건수가 600만 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환자도 15만명을 넘었다.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여당 간사)이 국군의무사령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14개 군 병원 외래환자 진료 건수는 총 609만5346건이었다.
 
국군수도병원이 128만여 건으로 가장 많았고, 국군양주병원 71만9000여 건, 국군대전병원 64만9000여 건, 국군고양병원 52만여 건 등 순이었다.
 
같은 기간 군 병원 입원환자 수도 15만8766명에 달했다. 국군수도병원 4만4000여 명, 국군양주병원 2만2000여 명, 국군대전병원 1만5000여 명, 국군춘천병원 1만2000여 명 순으로 많았다.
 
올해 6월까지 외래 다빈도 진단명은 디스크 추간판전위(3.79%), 요추 염좌(2.62%), 무릎 염좌(1.68%), 발목 염좌(1.62%), 요통NOS·요추부(1.55%), 적응장애(1.44%) 등으로 집계됐다. 이 외 기타 질환이 81% 이상으로 다양한 진단이 나왔다.
 
같은 기간 입원환자 진단명은 상세불명 폐렴(5.27%), 추간판전위(4.52%), 인대 파열(3.94%), 코로나바이러스 질환(3.13%), 관절의 기타 불안정(2.04%), 급성편도염(2.03%), 인플루엔자NOS(1.75%) 등이 많았다. 기타 질환은 73.06% 였다.
 
황희 의원은 “최근 군 병원 진료가 보편화되고 접근성이 향상된 점은 긍정적인 변화이긴 하지만 최첨단 무기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군인들 건강”이라며 “병력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는 안전관리체계 마련과 병력 관리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석아 교수(서울대병원 내과), 제19회 보령암학술상
인하대병원 이문희 교수·김덕순 책임간호사,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조재철 교수(울산대병원 혈액내과), 모친상 부의금 100만원 발전기금
김재휴 광주보훈병원장, 대한병원협회 이사 보선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SICOT’93 학술본상
김진성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 임상학술대상
박용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한양대 구리병원), 세계정신의학회 동아시아지부 대표 당선
황현용 교수(고신대복음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제27회 의당학술상
이진호 자생한방병원장, 서울지방경찰청장 감사장
홍준표 교수(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美성형외과학회 주관 말라니악 강연
김권배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장, 한독학술경영대상
이명덕 가톨릭의대 명예교수·안제환 안정형외과의원 원장·송섭 미국 검안과의원 대표·심종걸 심종걸내과의원 원장 장인상
김욱하 굿닥터튼튼병원 신경외과 원장 장인상·이경옥 서울원탑치과 원장 시부상
김경희 은명내과 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