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사국시 실기·필기 분리인정 형평성 논란
최혜영 의원 "다른 시험은 면제 없어 응시료 부담" 지적
[ 2020년 10월 15일 12시 09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실기·필기시험 중 하나만 합격할 경우 다음 해에 같은 시험을 면제해 주는 제도가 의사 국가시험에만 적용되고 있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 시행하는 시험 26종 가운데 필기와 실기시험을 모두 시행하는 7종이다.


이 중 의사시험에만 '합격 분리인정·면제제도'가 있다.


필기와 실기시험 두 개 모두 합격해야 최종 합격으로 처리되는데, 의사시험의 경우 이 중 하나만 합격하는 경우 다음 해에 이미 합격한 시험은 다시 보지 않도록 해주고 있다.


최 의원에 따르면 최근 3년(2017∼2019년) 동안 281명이 이 의사시험 면제제도의 혜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응급구조사, 치과위생사, 의지‧보조기기사 시험’은 실기와 필기시험 합격 분리인정 및 면제제도를 시행하지 않고 있다. 같은 기간 1차 시험에 합격했는데도 2차 시험에 불합격해 다시 1차부터 봐야 했던 응시자는 총 3322명이었다.


직종별로는 ▲1급 응급구조사 415명 ▲2급 응급구조사 443명 ▲치과위생사 2460명 ▲의지‧보조기기사 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응시료 부담으로도 이어졌다. 최근 3년 동안 부담하지 않아도 될 2차 시험의 응시 수수료를 부담한 인원은 970명에 달했다.


최혜영 의원은 “1차 시험에서 불합격해서 2차 시험을 볼 필요 없는 응시자도 1차와 2차 시험이 포함된 응시수수료(13만5000원)를 부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사시험만 필기시험과 실기시험 합격을 분리해서 인정하고 면제제도를 부여하는 것은 엄연한 특혜”라며 “국시원은 모든 시험 기준을 일원화해 형평성에 맞도록 시험을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국정감사에서 이윤성 국시원장은 "그 문제점을 인식하고 있고 시행규칙 개정안을 복지부와 상의 및 협의하고 있어 곧 성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대생 실기시험 446명→필기시험 3196명 응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인경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아오내분비학회 학술상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박창환·기획조정실장 윤경철·교육수련실장 주재균 교수 外
조성진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외과), 대한두개저학회 회장
대한두경부종양학회 차차기 회장에 김철호 교수(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박성파 경북대병원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뉴로프런티어 학술상’
봉성경 고대구로병원 홍보팀 차장, 과학커뮤니케이터상
한국팜비오, 충주시 저소득 노인층 후원금 1500만원
김동준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대한간학회장 취임
천준 교수(고대안암병원 비뇨기과), 제13회 암 예방의 날 옥조근정훈장
김희찬 서울대병원 의공학과 교수, 대통령 표창
박기호 서울의대 안과학교실 교수, 아태녹내장학회 회장 취임
석경의료재단(시화 센트럴병원), 고대의료원 의학발전기금 6억1500만원 약정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경환 교수(서울대병원)
박성욱 아산의료원장·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남기호 홍천아산병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