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01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학교육協 "의사국시 문제, 정부가 결자해지" 촉구
의협 병협 의학회 의학교육평가원 의대의전원협회 등 12개 단체 참여
[ 2020년 09월 29일 18시 3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한국의학교육협의회(이하 의교협)는 29일 “의사국시 문제와 관련해 정부가 결자해지 자세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의교협은 이날 의협 용산임시회관 7층 회의실에서 제5차 확대회의를 갖고,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
 
의교협은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의학회, 한국의학교육평가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한국의학교육학회,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기초의학협회,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의학교육연수원, 국립대병원장협의회, 사립대의료원협의회 등 12개 단체의 협의체다.
 
최대집 의교협 회장은 “현 상황에 대한 단초를 제공한 정부가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야 하고, 의협은 이를 당당하게 요구하고 관철시켜 나갈 것”이라며 정부의 전향적인 해결 의지를 촉구하고 관련 단체들의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이사장, 전용성 대한기초의학협회장, 권성택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장, 장성구 대한의학회장, 전우택 한국의학교육학회장, 김동석 대한개원의협의회장, 김영모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장, 이윤성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장, 임태환 의학한림원 원장,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 박종혁 의협 총무이사, 김대하 의협 홍보이사 겸 대변인, 조민호 의협 기획이사 겸 의무이사 등이 참석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대생은 공공재" 주장에 "의료 기본 틀 이해 못한 발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