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31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빈센트병원, 최고난도 'TAVI 시술' 성공
심장혈관센터 허성호 교수팀, 60대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
[ 2020년 09월 24일 17시 40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은 최근 최고난도 심혈관 시술로 꼽히는 경피적 대동맥 판막 삽입술(TAVI : Transcatheter Aortic Valve Implantation, 이하 타비시술) 두 건을 연달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밝혔다. 
 
성빈센트병원 심장혈관센터 허성호 교수(순환기내과)‧서울성모병원 장기육 교수(순환기내과)팀은 최근 60대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에게 가슴을 열지 않고 인공 심장판막을 삽입하는 타비 시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환자는 말기신부전으로 신장이식을 받고 면역억제제를 복용 중이었으며, 시술 기구가 들어가야 하는 허벅지 동맥(대퇴동맥) 양쪽 모두 심한 석회화와 협착이 동반돼 시술이 쉽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심장혈관센터는 협진을 통해 대퇴동맥 및 장골동맥 풍선확장술로 대퇴동맥 질환을 해결하고 이어 타비 시술로 대동맥판막협착증을 치료했다.
 
또 허성호 교수팀은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으로 인한 쇼크 상태로 응급의료센터에 온 70대 환자에게 에크모 치료를 진행하는 동시에 응급 타비 시술을 시도, 성공적으로 끝내 화제를 모았다. 환자는 현재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상태다.

허성호 교수(순환기내과)는 “경피적 대동맥 판막 삽입술은 고령이나 전신마취 등으로 개흉 수술이 어려운 환자에게 이상적인 치료법”이라며 “고령층에서 대동맥판막협착증 빈도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 널리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빈센트병원 심장혈관센터는 혈관 질환에 대한 전문적이고 조직적인 진료를 제공하고자 2003년 개소해 순환기내과‧흉부외과‧영상의학과‧마취통증의학과 등 탁월한 실력과 풍부한 경험을 갖춘 전문 의료진들이 탄탄한 협진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관상동맥질환 및 각종 부정맥, 선천성 심장질환, 흉부 및 복부대동맥류 등에 대한 중재시술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으며, 그동안의 경험을 발판 삼아 최고난도 타비 시술까지 성공적으로 시행하게 됐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성빈센트병원, ‘비만대사수술 인증 의료기관’ 지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