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회 접종·냉장 이동 가능 J&J 코로나19 백신 '기대감'
최대규모 6만명 대상 임상 3상 돌입
[ 2020년 09월 24일 14시 45분 ]
[데일리메디 신지호기자] 한번만 맞아도 되고 냉동 이동이 불필요한 미국 제약업체 존슨앤드존슨(J&J)사 코로나 백신치료제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mRNA'로 알려진 유전물질에 의존하는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과 달리 냉장 보관이 필요하지만 냉동 보관해서는 안 된다. 또 다른 백신과 달리 한번만 맞아도 되는 등 면역력이 최대한 빨리 생기도록 할 수 있다.
 
23일(현지시간) 존슨앤존슨이 개발중인 백신은 이날 지금까지 코로나백신 임상 최대규모 6만명을 대상으로 마지막 임상(3상)에 들어간것으로 전해졌다.

폴 스토펠스 존슨앤존슨 CSO(수석과학자)는 이날 트럼프 미국 행정부 및 국립보건원(NIH) 관리들과 공동으로 가진 회견에서 "3상 돌입 소식을 전하며 올 연말이나 내년 초께 마지막 임상의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침 트위터에 '빅 뉴스'라며 임상 시험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식품의약국(FDA)은 빨리 움직여야 한다"면서 시험이 성공한다면 백신 승인을 관장하는 이 기관이 지체없이 승인할 것을 압박했다. 

한편 존슨앤존슨의 임상 시험에 사용되는 기술 개발을 이끈 한 바이러스 학자는 "효과가 있으려면 다수의 백신이 필요하다"면서 존슨앤존슨과 다른 업체들의 동시 경쟁이 필요함을 강조한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세계에는 70억 명의 인구가 있어 백신 공급업체 한 곳이 다 제조할 수 없다"고 설명하며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광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지식공유대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
유한양행, 2020 한국의 경영대상 부문 이미지 가치 최우수기업
서울아산병원 이제환 진료부원장·박수성 기획조정실장·임종진 관리부원장·강석규 홍보부실장 外
정광철 아산사회복지재단 사무총장(前 서울아산병원 관리부원장)
우리들병원 이상호 회장·배준석 병원장, 영국 왕립 에든버러 외과대학 산하 아카데미 교수 초빙
H+양지병원 이지연 병동 파트장, 서울시간호사회 모범간호사상
김경민·정석종 용인세브란스병원 신경과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명인 학술상·향설 젊은 연구자상
안무영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송파의학상
오종건 국제골절치료연구학회 아·태 교육위원회 의장
동아쏘시오홀딩스 정재훈 전무-동아ST 이성근·신유석·소순종 전무 外
건양대병원 천은정 소아청소년토탈케어센터장·나상준 뇌신경센터장 外
김승기 대한소아청소년신경외과학회 회장
이태연 날개병원장, 제11대 대한정형외과의사회 회장 연임
김용주 한양대병원 소청과 교수,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학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