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8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축기 기립성 저혈압 있으면 치매 위험 37% 높아"
美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연구팀
[ 2020년 08월 07일 17시 29분 ]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앉아있다가 일어날 때 어지러운 기립성 저혈압 증상이 있는 고령자는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UC 샌프란시스코) 로리 루치 교수팀은 7일 미국신경학회 학술지 '신경학'(Neurology)에서 노인들을 대상으로 기립성 저혈압과 치매 발생 간 연관성을 12년간 추적 조사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립성 저혈압은 앉아있다가 일어날 때 혈압이 갑자기 떨어지는 증상으로 현기증, 어지러움 등 증상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는 특히 일어날 때 혈압이 15㎜Hg 이상 떨어지는 수축기 기립성 저혈압이 있을 경우 치매 위험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37%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확장기 혈압이나 전체 혈압만 떨어지는 경우는 치매 위험이 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노인 2천131명(평균연령 73세)을 대상으로 12년간 혈압과 치매 발생 여부를 추적 조사했다. 연구를 시작할 때 기립성 저혈압이 있는 사람은 전체의 15%였다. 9%가 수축기 기립성 저혈압, 6%가 확장기 기립성 저혈압이었다.
 

전체 조사 대상자 중 추적조사 중 462명(22%)이 치매에 걸렸다. 수축기 기립성 저혈압이 있는 사람 192명 중 50명(26.0%), 나머지 1천939명 중에서는 412명(21.2%)이 치매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당뇨와 흡연, 음주 등 다른 치매 위험에 영향을 주는 요인을 고려할 때 수축기 기립성 저혈압이 있는 사람이 치매에 걸릴 위험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37% 이상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또 측정 때마다 수축기 혈압치의 변화가 큰 사람은 변화가 적은 사람보다 치매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축기 혈압 변화 폭에 따라 조사 대상자를 세 그룹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변화가 가장 큰 그룹에서는 24%가 치매에 걸린 반면 변화가 가장 작은 그룹에서는 19%가 치매에 걸렸다. 다른 요인들을 고려할 때 수축기 혈압 변화가 큰 그룹은 변화가 작은 그룹보다 치매 위험이 35%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루치 교수는 이 연구는 관찰연구로 원인과 결과를 보여주지 않는다면서도 "일어설 때 혈압을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며 "기립성 저혈압을 제어하는 것이 나이가 들면서 사고와 기억력을 유지하는 데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citech@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채유라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신장내과),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우수 연제상
금아산업, 인하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김재왕 내과의원 원장(경북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안동시 자랑스러운 시민상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학술상
용인세브란스병원, 디지털경영혁신대상 과기부장관상
서울백병원 박현아 종합건강증진센터소장·상계백병원 심규홍 신생아실장 外
윤영철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치매 극복의 날 대통령 표창
김창렬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 통계의 날 대통령상
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장 송영조·정신건강정책과장 김한숙·보건의료데이터진흥과장 강준 外
부민병원 초대 의료원장 정진엽(前 보건복지부 장관)
임현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고대구로병원 함창화 전공의, 고대의료원장 표창
조윤희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교수·조수현 삼성서울병원 전문간호사 부친상
임채민 前 보건복지부 장관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