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참석 예상 훨씬 넘는 전공의 6000여명 여의도 집결
서울 필두 강원도청·대전역·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부산 벡스코서 야외집회
[ 2020년 08월 07일 15시 47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가 7일 오후 여의대로에서 의대 증원 및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 정책을 반대하기 위해 ‘젊은의사 단체행동’ 일환으로 야외집회를 개최했다.
 

대전협은 ▲서울·경기·인천은 여의대로에서 ▲제주(제주도의사회관) ▲강원(강원도청 앞) ▲대전·충청(대전역 서광장) ▲대구·경북(엑스코) ▲부산·울산·경남(벡스코) ▲광주·전남(김대중컨벤션센터) ▲전북(그랜드힐스턴)에서 야외집회를 진행했다.
 

여의대로에서 진행된 야외집회에는 의대생을 비롯한 전국 레지던트 등이 주최 측 추산 6000명 이상 참여해 의료 정책에 대한 젊은 의사들의 뜨거운 의지를 보여줬다.

대전협 관계자는 "애초에 3~4천명 정도의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예측했으나 집회 시작 전까지 확인된 인원만 6천명에 달한다"며 "너무 많은 인원이 참석해 정확한 규모는 현재 파악할 수 없는 상태다"라고 말했다.
 

예상보다 참여 인원이 많아져 2시에 시작 예정이었던 집회는 30분가량 지연됐고, 대전협은 경찰 협조하에 확보했던 차로를 기존 2개에서 3개로 넓혔다.
 

행사는 개회 선언과 국민의례 및 묵념 ▲개회사 ▲정책 현안 소개 ▲연대사(학생 대표, 전공의 대표, 환자 대표) ▲구호 제창 ▲자유 발언(세브란스병원 대표 등) ▲단체 구호 제창 ▲결의문 낭독 ▲폐회 선언 후 이동 순으로 이어졌다.
 

대전협 박지현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불과 일주일 전까지만 해도 우리가 이 시간에 병원을 떠나 이곳에 함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오늘은 첫 시작이다. 앞으로 얼마나 힘이 들지,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지만 하나가 돼 영리하고 치밀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힘이 돼달라”고 호소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공의 파업에 전국 의대생 수천명 동참
보건복지부-전공의협의회, 파업 관련 합의 ‘불발’
박능후 복지부 장관 "전공의 파업 자제" 당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윤영철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치매 극복의 날 대통령 표창
김창렬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 통계의 날 대통령상
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장 송영조·정신건강정책과장 김한숙·보건의료데이터진흥과장 강준 外
부민병원 초대 의료원장 정진엽(前 보건복지부 장관)
임현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고대구로병원 함창화 전공의, 고대의료원장 표창
정지향 교수(이대서울병원 신경과), 치매극복의 날 '국민포장'
전훈재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美소화기내시경학회 석학회원
명지성모병원, 서중근 명예원장(前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초빙
차기 전남대병원장 1순위 안영근·2순위 김윤하 교수
한국디지털병원수출사업조합 이사장에 (주)메디코아 조영신 대표이사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 이창준·건강보험정책국장 김헌주
강동경희대병원 기획부원장 겸 진료부원장 주선형·내과부장 조진만 교수 外
김세혁 교수(아주대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손상학회 회장 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