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3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일제약 오너家 수십억 차익과 모럴해저드 논란
[ 2020년 07월 30일 10시 55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코로나19 수혜주로 꼽혔던 신일제약이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 논란에 휩싸여. 이유인즉, 회사 오너 일가가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덱사메타손 생산업체로 꼽히면서 주가가 급등하자 이 기회를 틈타 대규모 차익 실현을 위해 주식을 대량 매각했기 때문.
 
실제 주식시장에 따르면 중형제약사인 신일제약 주가는 지난 7월20일 2만400원에서 나흘 연속 상한가를 기록, 지난 23일에는 3배 가까이 오른 5만8100원으로 장을 마감. 다음 날인 24일에는 단기 폭등으로 거래 정지 조치까지 내려져. 그러나 오너들의 주식 매각 이후 27일부터 하향세를 그리다가 29일 거의 반토막인 주당 3만650원까지 떨어지며 이틀 연속 하한가를 기록.

문제는 이 같은 주가 폭락을 오너 일가가 부채질했다는 지적이 제기. 실제 상한가 기간에 오너 일가는 주식 매도로 총 126억원의 이익을 본 것으로 알려졌는데 홍성소 회장의 형인 홍성국 前 대표가 지난 21일 8만2000주를 팔아치워 28억2490만원, 동생인 홍승통 씨가 지난 20일과 23일 총 5만주를 매도해 25억2700만원을 챙긴 것으로 확인. 오너가의 차익 실현 후 주식이 떨어지자 신일제약 오너가가 '모럴해저드'에 빠졌다는 비판이 속출.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덱사메타손' 코로나19 치료제 지정···대원·신일제약 상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정일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장 취임
강동경희대병원 협진진료처장 전영수·뇌신경센터장 신원철·관절센터장 이재훈 外
한양대병원 기획조정실장 이형중-류마티스병원장 김태환-국제병원장 이항락·의과대학장 겸 보건대학원장 고현철 교수 外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이사장‧홍준석 병원장 취임
H+양지병원 의생명연구원 초대 원장 양준모(前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교수)
식약처 혁신진단기기정책과 노혜원 과장-신종감염병백신검정과 오호정 과장 外
대한의사협회 부회장에 김영일 대전광역시의사회장(충청외과의원 원장)
제주도의사회 신임 회장 김용범(신제주이비인후과 원장)
대구 달서구의사회 신임 회장 서영진
경희의료원 병리과장 성지연-치과병원 교육부장겸 종합진료실장 김성훈 外
유철욱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회장(쥬디스코퍼레이션 대표)
계명대 의무부총장 겸 동산의료원장 이세엽 교수(안과)
최동호 교수(한양대병원 외과), HYU 학술상
최윤백 서울아산병원 명예교수 부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