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감염 28명→48명···지역 14명·해외 34명
러시아 선박 집단감염 확산으로 다시 50명대 육박
[ 2020년 07월 29일 11시 17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오르락 내리락하고 있다. 오늘(29)은 지역발생과 해외유입 모두 증가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50명에 육박했다.
 
부산항에 정박 중인 러시아 선박의 집단감염이 확산세에 있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산발적 지역감염이 잇따르면서 직전 이틀 동안 유지되던 20명대 기록은 사흘 만에 깨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8명 늘어 누적 14251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2728일 이틀 연속 20명대(25, 28)에 머물렀지만 이날 다시 40명대 후반까지 증가했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는 206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 25일에는 이라크 건설 현장에서 귀국한 근로자와 러시아 선원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쏟아지며 113명까지 치솟기도 했다.
 
신규 확진자 48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유입이 34, 지역발생 14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526일 이틀간 86, 46명까지 급증했다가 이후 16, 23명으로 다소 줄었지만 이날 다시 34명으로 늘었다. 지난달 26일 이후 34일째 두 자릿수로 집계되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 34명 가운데 21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발견됐다. 나머지 13명은 경기(6), 서울·인천(2), 광주·울산·경북(1)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확인됐다.
 
확진자가 유입된 국가를 보면 러시아가 1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미국 8, 우즈베키스탄 7, 카자흐스탄 2, 프랑스·인도·이라크·필리핀 각 1명이다.
 
러시아의 경우 앞서 선원 30여명이 무더기로 확진된 러시아 어선 페트르원호(7733t·승선원 94)에서 선원 12명이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발생 추이를 살펴보면 서울 7, 경기 5,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13명을 차지해 여전히 수도권 중심 확산세가 지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부산에서도 1명이 나왔다.
 
사망자는 300명을 유지했고,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62명 늘어 누적 13069명이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4명 감소한 882명이다.
 
코로나19 검사자는 누적 15447307명이다. 이중 151373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19326명은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로나19 감염 진정세···국내 5명·해외유입 23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