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소폭 감소···지역발생·해외유입 각 24명
누적 1만3137·완치 1만1848명…해외감염자 입국 11일 연속 두자릿수
[ 2020년 07월 06일 11시 23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사흘 연속 60명대를 보이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40명대로 줄었다.

 

주말을 맞아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신규 확진자 규모는 다시 늘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서울, 경기 등 수도권 감염이 지속되고 있으며 광주‧대전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6일 오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48명 발생해 누적 1만3137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이 각각 24명씩이다.

 

이달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일과 2일 각각 51명, 54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어 3일 63명, 4일 63명, 5일 61명 등 사흘 연속 60명대를 기록했다.

 

이날 48명은 이달 들어 가장 적은 수치다. 다만 해외유입이 지역발생만큼 많아지면서 보건당국의 고민도 커지고 있다.

 

지역발생 24명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2명, 경기 5명, 인천 5명 등 수도권이 12명이다.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광주 7명, 대전 2명이 새로 확진됐으며, 그 외에 전남 2명, 충남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이후 11일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경우 24명 가운데 15명은 공항 검역과정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9명은 입국한 뒤 대구 2명, 서울·부산·인천·경기·강원·경북·경남 각 1명 등은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284명으로 치명률은 2.16%다. 50대 이하에서는 1% 미만의 치명률을 보이지만 60대 2.38%, 70대 9.45%, 80대 이상 24.69% 등 고령일수록 급격히 높아진다.

 

격리 해제된 환자는 16명 늘어 1만1848명이 됐다. 격리해제자의 지속적 증가는 방역당국이 ‘무증상 환자’의 경우 열흘이 지나도 증상이 없으면 격리 해제한 조치의 영향이 크다.

 

반면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는 31명 늘어 1005명으로 다시 1천명을 넘어섰다. 지역별로는 서울 254명, 경기 244명, 인천 32명 등 수도권이 대다수를 차지한다. 여기에 대전과 광주는 각각 88명, 82명으로 집계되면서 증가 추세다.

 

현재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133만1796명이다. 이중 129만7367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만1292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로나19 주말 63명·61명···수도권·광주·대전 비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빛고을전남대병원장 박용욱(류마티스내과)
함웅 계요병원장, 제6회 윤도준 의학상
전라남도의사회관
대한췌장담도학회 문영수 회장(서울적십사병원장) 취임
최성일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외과),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 우수논문상
제3회 용운의학대상 조병철 교수(연세의대 내과학교실)
환인정신의학상 학술상 김어수 교수(연세대 의대)·젊은의학자상 강재명 교수(가천대 의대)
강동경희대병원 김해인 간호본부장·배윤경 외래간호팀 팀장
대한신경과학회 차기 회장 석승한 교수(원광의대 산본병원)
양진모 교수(성빈센트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태평양간학회장
하정환 윌스기념병원 진료지원부장, 경기도지사상
박수연 교수(칠곡경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대장항문학회 우수학술상
경희의료원 서현기 간호본부장·김혜경 병동간호 1팀장 外
이대열 미국 존스홉킨스대 특훈교수, 2021 삼성호암상 의학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