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3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돌연변이 확산, 전염력 더 세고 치명률 비슷"
다국적연구진 보고, "전염 3∼9배 빠른 변종으로 대체중"
[ 2020년 07월 06일 07시 46분 ]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전파 속도가 빠른 변종으로 대체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만 변종 바이러스가 초기 코로나19와 비교해 더욱 치명적인 것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여러 나라의 과학자가 참여해 협력으로 이뤄진 이번 연구는 2일(현지시간) '셀'(Cell) 저널에 발표됐다고 CNN이 3일 보도했다.
 

연구진은 유전자 배열 확인뿐만 아니라 인간과 동물 상대 시험, 연구소의 세포 배양 등을 통해서도 연구를 진행해 변종 바이러스가 더욱 흔히 발견되고, 전염성이 강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에 참여한 라 졸라 연구소의 에리카 올만 사피어 박사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인간에 더욱 위험한지는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변종 코로나19는 바이러스가 세포에 침투하기 위해 사용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미국에선 이미 득세, 더 위험한지는 확실치 않아"

 

연구진은 이러한 스파이크 단백질이 백신에 영향을 받는지 파악 중이다. 현재 개발 중인 백신이 대부분 스파이크 단백질에 초점을 맞췄지만, 변종이 아닌 이전 형태의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했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변종 바이러스를 'G614'로 명명했으며, 유럽과 미국에서 'D614'로 불렸던 기존 바이러스를 거의 완전히 대체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 결과 G614의 전염 속도가 D614보다 빨랐지만, 과연 변종 바이러스가 더욱 치명적이냐에 대한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한다.
 

지난 3월1일 조사에서 유럽 이외 지역에서 G614 변종은 매우 드물었지만 같은 달 말 전 세계적으로 발견 빈도가 증가했다.
 

심지어 영국 웨일스와 노팅엄과 미국 워싱턴주에서 D614가 광범위하게 퍼졌지만, 일단 G614가 등장하자 이를 대체하기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변종 바이러스는 코나 비강, 목에서 더욱 빨리 증식해 전파 속도 역시 기존보다 3∼9배 높다고 연구진은 보고했다.
 

다만 영국에서 코로나19 입원 환자 1천명을 분석한 결과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해서 상태가 더욱 심각하게 나오지는 않았다.
 

연구진은 기존의 D614 형태나 변종인 G614 역시 완치 환자의 혈장으로 치료가 가능하다는 점을 발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ayyss@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정일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장 취임
강동경희대병원 협진진료처장 전영수·뇌신경센터장 신원철·관절센터장 이재훈 外
한양대병원 기획조정실장 이형중-류마티스병원장 김태환-국제병원장 이항락·의과대학장 겸 보건대학원장 고현철 교수 外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이사장‧홍준석 병원장 취임
H+양지병원 의생명연구원 초대 원장 양준모(前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교수)
식약처 혁신진단기기정책과 노혜원 과장-신종감염병백신검정과 오호정 과장 外
대한의사협회 부회장에 김영일 대전광역시의사회장(충청외과의원 원장)
제주도의사회 신임 회장 김용범(신제주이비인후과 원장)
대구 달서구의사회 신임 회장 서영진
경희의료원 병리과장 성지연-치과병원 교육부장겸 종합진료실장 김성훈 外
유철욱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회장(쥬디스코퍼레이션 대표)
계명대 의무부총장 겸 동산의료원장 이세엽 교수(안과)
최동호 교수(한양대병원 외과), HYU 학술상
최윤백 서울아산병원 명예교수 부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