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7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政 "현 상황 엄중하지만 거리두기 1단계로 통제 가능"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 "50명 5번째 초과 상황으로 방역수칙 준수" 강조
[ 2020년 07월 03일 16시 00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코로나19가 수도권을 넘어 대전, 광주, 대구로 확산하는 현 사태에 대해 정부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을 통해 "대규모 확산이 집중적으로 나타나고 있지는 않지만, '거리두기 1단계'에서 위험도가 가장 높은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며 "현재는 매우 엄중한 시기이고 이런 판단 아래 중대본과 방역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63명으로 이 중 52명이 지역사회에서 발생했다.
 

정부가 지난 5월 6일 방역단계를 '생활속 거리두기'(현재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전환한 이후 일일 지역발생 환자가 50명을 초과한 것은 이번이 5번째다.
 

김 1총괄조정관은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지만 지방자치단체와 방역당국의 빠른 추적으로 증폭되지는 않고 있다"며 "생활 시설과 소모임을 통한 10명 내외 규모의 작은 감염집단이 다수 만들어지고 반복되면서 산발적으로 퍼지는 양상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 내 확산이 계속 커지면 방역당국 추적이 어려워지고 유행을 통제하기 힘든 상황으로 악화될 수 있다”며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와 같은 방역수칙 준수 등 초기단계 대처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1총괄조정관은 고령 환자가 증가하는 데 우려를 나타내면서 "광주 지역의 경우 확진자 중 고령층이 많은 편이다"며 "전날 확진자 중 90대가 두 명이나 있고, 또 기저질환(지병)을 가진 분들도 다수 포함돼 있어 중증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현 상황은 거리두기 1단계 조치로 대응이 가능하다"며 "집중 관리가 필요한 곳은 지자체의 판단에 의해 탄력적으로 추가 조치를 통해 확산을 막고 있다"고 덧붙였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로나19 발생 63명 확진···수도권→광주→대구 확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윤재호 교수, 빅데이터 활용 경진대회 최우수상
정종현 교수(성빈센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이사장 취임
하승현 과장(명지성모병원 신경과), 서울특별시장 표창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전공의협의회 투쟁 후원기금 1000만원
데일리메디 접속자 폭증 사이트 지체
김성곤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제알코올중독생의학연구학회 차기 회장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