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5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성모, 87세 고령자 '최소침습 타비시술' 성공
장기육 교수팀, 전일 입원·당일 시술 후 다음날 퇴원 '단축 치료' 가능
[ 2020년 06월 30일 15시 05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 타비팀(TAVI Team)이 기존의 타비시술보다 합병증을 최소화하고 조기 퇴원과 일상생활 복귀를 돕는 ‘최소침습 타비시술’을 최근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병원 측은 심뇌혈관병원 장기육 교수팀이 최근 중증 대동맥판막 협착증을 앓고 있는 고령의 87세 남성 환자에게 성공적으로 최소침습 타비시술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환자는 시술 다음날 건강을 회복하고 퇴원했다.
타비 시술은 70세 이상 고령이나 수술 위험성이 높은 중증 대동맥 판막 협착증 환자에서 가슴을 열지 않고 대퇴동맥을 통해 병든 대동맥 판막 부위에 카테터 시스템으로 인공판막을 위치시킨 후 풍선이나 자가 확장 시스템을 통해 건강한 판막을 삽입하는 최신의 치료법이다. 

시술이 도입된 초기에는 전신마취를 시행하고 합병증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경식도 심초음파 검사가 필요했다.

하지만 타비 판막 시스템의 기술적 발전과 시술자의 경험이 쌓이면서 수면마취 후 시술이 가능해졌고, 경식도 심초음파 대신 가슴 위에서 검사하는 경흉부 심초음파로 시행이 가능하게 되면서 ‘최소침습 타비시술’이 도입됐다.
 
1년 전부터 서울성모병원 타비팀은 타비시술을 더욱 발전시켜 환자의 빠른 퇴원과 일상 생활로의 복귀를 돕는 방법을 모색했다.

타비시술을 위해서는 양쪽 대퇴동맥의  천자와 한쪽 대퇴정맥의 천자가 필요하다. 하지만 허벅지 혈관 세 군데에 구멍을 내서 이용하고 시술 후 이를 막는 과정에서 혈관 합병증의 발생 위험성이 있고, 굵은 도관이 들어가게 되는 우측 대퇴동맥의 지혈을 위해서는 시술 후 다음날 아침까지 누워 있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타비팀은 합병증을 최소화하고 조기 퇴원과 조기 일상생활 복귀를 위해 모든 검사를 외래 진료 시 진행한다. 또한 시술 준비 과정에서 전과는 달리 허벅지 혈관을 하나만 사용하며 좌측 대퇴동맥을 통해 설치하던 카테터는 지혈이 쉽고 혈관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낮은 우측 손목 혈관을 통해 삽입한다.
 
이에 따라 몸에 가해지는 부담이 줄어들어 80세 이상의 고령의 환자들 가운데서도 평소 보행이 가능한 경우 전날 입원, 당일 시술, 다음날 퇴원이라는 2박 3일의 치료가 가능하게 된 것이다.
 
장기육 교수는 “최소침습 타비시술은 심뇌혈관 중재시술에서 최고 난이도 시술 중 하나"라며 "병원의 위상과 환자의 안전을 위해 한국의 타비 시술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성모병원 교수 4명, 대한민국 의학한림원 정회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의사회 봉사단, 신한은행 굿커넥트 공모전 4000만원
곽호신 박사(국립암센터 희귀암센터), 대한뇌종양학회 최우수 논문상
국민건강보험공단 장수목 부산경남지역본부장·서명철 인천경기지역본부장·김남훈 요양기획실장 外
경희대학교병원 내과 입원전담전문의
고대 37년 근속 김명신씨,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이승원 교수(순천향부천병원 이비인후과), 국제학술지 후두경 7월호 '표지 논문’
김영진 한독 회장, 독일 정부 '십자공로훈장'
분당서울대병원 이재호 폐센터장·김기정 척추센터장·강성범 외과과장·김정훈 이비인후과장外
이동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12회 LG화학 미래의학자상
김세혁 교수(아주대병원 신경외과) 대한뇌종양학회 회장 취임
국제성모병원 제5대 병원장 김현수 신부 취임
GC녹십자, 임승호 부사장 영입
헬릭스미스, 이재호 CFO(전무) 영입
충남대학교병원 이무현 사무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