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5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온누리안과병원, 최신 망막진단 본격 시행
[ 2020년 06월 30일 14시 42분 ]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전주 온누리안과병원(병원장 정영택)은 시신경과 망막혈관 등 기존보다 검사 범위가 3배 이상 확장된 최신의 망막 진단을 본격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기존의 망막 검사는 시신경 중심으로만 촬영이 가능하거나 안구 중심을 기준으로 최대 70도가 한계였다.
 
최신 광각 망막검사는 진단 범위가 200도로 넓어졌고 주변부 병변 관찰이 가능하다. 시신경 이상과 합병증으로 발생되는 미세한 망막혈관 출혈이나 막힘 등을 검사할 수 있다.
 
또한 이 망막검사는 중증이 아니면 산동을 하지 않고 검사가 가능해 환자 불편을 없앴다. 산동은 약물로 동공을 확장시켜 병변 부위를 넓게 볼 수 있게 하는 검사 전 필수 과정이다.
 
그런데 반응 속도가 사람마다 차이가 있어 지연되는 경우 3번에 걸쳐 점안과 대기를 반복해야하는 등 검사 전부터 망막 환자들이 불편과 고통을 느끼는 과정 중 하나였다.
 
캘리포니아라고 불리는 이 진단 장비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으로부터 광각안저촬영 및 광각형 안저촬영혈관조영술 등 망막 분야에서 세 가지 신의료기술을 획득한 고가의 검사 장비다.
 
온누리안과병원 관계자는 광각 망막 검사는 망막 안쪽의 맥락막 형광촬영까지 광각으로 가능해져 보다 정밀하게 병변을 찾아내 진단과 치료 범위를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망막 치료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전문 의료진의 영입과 최신 장비를 지속적으로 도입, 지역 거점 안과병원으로서 위상과 역할을 다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의사회 봉사단, 신한은행 굿커넥트 공모전 4000만원
곽호신 박사(국립암센터 희귀암센터), 대한뇌종양학회 최우수 논문상
국민건강보험공단 장수목 부산경남지역본부장·서명철 인천경기지역본부장·김남훈 요양기획실장 外
경희대학교병원 내과 입원전담전문의
고대 37년 근속 김명신씨,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이승원 교수(순천향부천병원 이비인후과), 국제학술지 후두경 7월호 '표지 논문’
김영진 한독 회장, 독일 정부 '십자공로훈장'
분당서울대병원 이재호 폐센터장·김기정 척추센터장·강성범 외과과장·김정훈 이비인후과장外
이동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12회 LG화학 미래의학자상
김세혁 교수(아주대병원 신경외과) 대한뇌종양학회 회장 취임
국제성모병원 제5대 병원장 김현수 신부 취임
GC녹십자, 임승호 부사장 영입
헬릭스미스, 이재호 CFO(전무) 영입
충남대학교병원 이무현 사무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