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8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뒤통수 맞은 한미약품 "사노피 소송 or 새 파트너"
[ 2020년 06월 02일 05시 44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한미약품이 4조원에 육박하는 당뇨병 신약 기술수출 계약을 해지한 사노피를 상대로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 향후 추이가 주목. 그동안 사노피는 한미약품의 에페글레나타이드 글로벌 임상 3상을 완료를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약속해왔지만 갑자기 일방적으로 권리 반환 의향을 통보한 것.

그러나 이번 기술 권리 반환이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유효성 및 안전성과는 무관하다는 것이 한미약품측 입장. 사노피 내 CEO 교체로 인한 전략 변경이 문제라는 것. 실제 사노피는 지난해 9월 CEO를 교체한 뒤 기존 주력 분야였던 당뇨질환 연구를 중단한다는 내용을 담은 R&D 개편안을 공개했는데 이는 암이나 희귀질환, 혈액 및 심혈관 질환에 중점을 두는 대신 에페글레나타이드는 파이프라인에서 제외시킨 것.

당시 사노피는 비록 당뇨질환 연구가 R&D 계획에서 삭제됐지만 한미약품과 관련 업계에 당뇨병 신약 완성 의지를 수차례 반복적으로 피력했었던 상황. 그러나 글로벌 임상 3상이 완료되기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갑작스럽게 권리 반환을 통보함에 따라 한미약품은 뒤통수를 얻은 맞은 격. 이에 한미약품은 사노피와 일단 협의는 진행하겠지만 여의치 않을 경우 소송 등을 포함 법적 절차를 검토하면서 새 파트너 물색에도 나서겠다는 계획.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사노피, 당뇨신약 권리반환 통보···한미 "소송 검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윤동섭 교수
보건복지부 복지정책관 고득영·인구아동정책관 최종균·노인정책과장 양동교
이대용 교수(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수상
류광희·백병준 교수(순천향천안병원),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김숙영 교수(을지대 간호대학), 직업건강협회 회장 취임
서울시의사회 봉사단, 신한은행 굿커넥트 공모전 4000만원
곽호신 박사(국립암센터 희귀암센터), 대한뇌종양학회 최우수 논문상
국민건강보험공단 장수목 부산경남지역본부장·서명철 인천경기지역본부장·김남훈 요양기획실장 外
경희대학교병원 내과 입원전담전문의
고대 37년 근속 김명신씨,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이승원 교수(순천향부천병원 이비인후과), 국제학술지 후두경 7월호 '표지 논문’
김영진 한독 회장, 독일 정부 '십자공로훈장'
분당서울대병원 이재호 폐센터장·김기정 척추센터장·강성범 외과과장·김정훈 이비인후과장外
이동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12회 LG화학 미래의학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