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한양행, '뇌질환 연구개발 생태계 구축' 속도
성균관대학교·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와 3자 업무협약 체결
[ 2020년 05월 20일 16시 08분 ]

사진설명 좌로 부터 신동렬 총장, 이정희 대표, 김한주 대표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은 성균관대학교(총장 신동렬),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대표이사 김한주)와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은 차별화된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 협력사업'을 통해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과 인류 건강 증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를 구축하고 글로벌 선도기관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뇌질환 산학융합연구소가 유기적으로 연결돼 연구인력 양성 및 인적교류를 활성화하고, 긴밀한 정보 공유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3개 기관은 기초연구부터 신약개발 전반에 걸쳐 필요한 연구 인프라, 기반기술, 중개연구, 임상, 사업화 등의 역량을 총 결집하여 세계를 선도하는 연구와 혁신신약 개발에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뇌질환 분야에서 미래유망한 기반기술을 육성하고, 투자 및 공동개발을 통해 사업성이 유망한 중추 신경계(CNS) 파이프라인을 확보할 계획이다.

성균관대는 공동으로 설립할 '뇌질환 산학융합연구소' 내 신규학과를 신설하고, 산학연계 학위트랙을 통해 신약개발 분야의 창의리더를 양성한다.

아임뉴런은 뇌질환 및 유전자질환 신약개발을 위한 미래 유망 기반기술을 개발하고, 신규 CNS 파이프라인을 창출한다.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은 “대학-제약회사-바이오벤처 간 협력을 통해 신약개발을 위한 신성장동력을 확보해 글로벌 제약사로의 도약과 국가 바이오산업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성균관대와 유한양행은 지난해 6월 뇌질환 공동연구개발, 핵심인재 양성, 유망 벤처기업 발굴 및 육성 등을 포함한 포괄적·전략적 산학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사업내용의 일환으로 올해부터 차세대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YUHAN 신약개발 트랙’ 프로그램을 시작했으며, 현재 유한양행과 아임뉴런은 3개의 뇌암·뇌질환 신약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 중이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유한양행 "레이저티닙, 뇌전이 폐암 치료 효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