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환자 급감 병원들은 '곡소리'···보험사는 '반사이익'
금년 1분기 순익 증가 확연···자동차·실손보험 청구 감소로 손해율 줄어
[ 2020년 05월 15일 12시 13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코로나19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줄어들면서 보험회사들이 반사이익을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보험회사 대부분의 실적이 늘어났다.

손해율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 꼽혔던 자동차보험과 실손보험 청구 건수가 감소한 데 따른 결과인데, 역으로 해석하면 병원을 찾는 환자가 급감했다는 의미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주요 손해보험사인 현대해상과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등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현대해상의 경우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896억원을 기록했고, 메리츠화재는 63.6% 증가한 1076억원, KB손해보험은 2.39%늘어난 772억원, 롯데손해보험은 100% 증가한 386억원을 벌어들였다.

한화생명은 2.7% 증가한 478억, 미래에셋생명은 25.3% 증가한 303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도 늘었다. 현대해상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7.2% 증가한 3조4709억원, 메리츠화재는 16.6% 증가한 2조2224억원, 한화생명은 32%증가한 8조 1409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이는 보험사의 손해율을 높이는 주요 원인인 자동차보험 및 실손보험 청구 건수가 줄어든 데 따른 결과다.

실제 지난해 말만 해도 보험업계는 실손보험 손해율을 최대 130%에 이른다고 분석했으며 지난해 1~3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24% 넘게 감소했다.
 
그러나 올해 최근 상위 4개 손해보험사의 평균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80%로 전년대비 8% 개선됐고, 실손보험을 포함한 장기보험 청구 건수가 10% 가량 줄어드는 등 순이익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증가하고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줄어듦에 따라 반사이익을 누리게 된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대로 보면 의료기관의 환자수가 급감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대한의사협회의 설문조사 결과 개원가는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3월 평균 환자 수가 30%에서 최대 50%까지 감소했다. 치과의사협회 역시 30% 이상의 환자 및 매출액 감소가 있었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내놨다.

이에 따라 정부도 경영난에 빠진 의료기관에 지급하는 손실보상을 실시키로 했다.
 
 앞으로 정부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발생하는 손실 보상 범위를 확대하고 6월 예정 중이던 손실보상 지급 시기를 이달 중으로 앞당기기로 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환자 절반으로 '뚝'···병원들 자금난 '심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곽호신 박사(국립암센터 희귀암센터), 대한뇌종양학회 최우수 논문상
국민건강보험공단 장수목 부산경남지역본부장·서명철 인천경기지역본부장·김남훈 요양기획실장 外
경희대학교병원 내과 입원전담전문의
고대 37년 근속 김명신씨,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이승원 교수(순천향부천병원 이비인후과), 국제학술지 후두경 7월호 '표지 논문’
김영진 한독 회장, 독일 정부 '십자공로훈장'
분당서울대병원 이재호 폐센터장·김기정 척추센터장·강성범 외과과장·김정훈 이비인후과장外
이동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12회 LG화학 미래의학자상
김세혁 교수(아주대병원 신경외과) 대한뇌종양학회 회장 취임
국제성모병원 제5대 병원장 김현수 신부 취임
GC녹십자, 임승호 부사장 영입
헬릭스미스, 이재호 CFO(전무) 영입
충남대학교병원 이무현 사무국장
대한치매학회 회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