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 발생
첫 확진자와 같은 병실 신생아 어머니…아기·남편 '음성'
[ 2020년 04월 04일 23시 34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국내 최대 규모 서울아산병원에서 4일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처음 확진 판정을 받았던 환자와 같은 병실에 있던 다른 환자의 보호자다.
 
서울아산병원은 처음으로 확진된 9세 여아 A양과 같은 병실에 입원해 있던 생후 22일 된 B아기의 어머니(40세)가 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같은 병실에 함께 있던 B아기와 아버지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B아기는 지난달 28일 A양이 입원해 있던 136병동 병실(6인실)로 이동해 31일 A양이 확진되기까지 같은 병실을 사용했다.

B아기의 어머니는 출산 직후 산후조리 기간이어서 A양과 B아기의 입원기간이 겹치는 나흘 중 28일(2시간)과 30일~31일(21시간) 두 차례 병실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B아기 어머니는 서울아산병원이 역학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확진됐다. B아기 어머니는 지난달 31일 A양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경기도 시흥시 자택으로 귀가한 상태였다.

자가 격리 중 서울아산병원 합동 역학조사팀에서 조사가 필요하다고 결정해 이달 3일 저녁 10시 50분경 송파구 보건소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돌아왔다.

이후 다음날인 4일 오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해 이날 오후 2시경 확진 판정을 받았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추가 감염자 아직 없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도일 서울시병원회 회장, 서울시립동부병원 방문
김철 고려병원 이사장, 부산시병원회장 취임
김연숙 교수(충남대병원 감염내과), '덕분에 챌린지' 동참
청주한국병원 진료원장 윤창균
은백린 교수(고대구로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김지선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젊은의학자상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만수 성주군의사회장(효요양병원 원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장
황인규 교수(중앙대병원 혈액종양내과), 대한종양내과학회 '보험정책연구비상'
고대의대 28회 동기회, 발전기금 1억2000만원과 미화 2만불
30대 남성 말기암 환자, 화순전남대병원 5000만원
복지부 장영진 응급의료과장·성창현 예비급여과장·이상진 보건산업정책과장 外
정재한 교수(조선대병원 흉부외과) 모친상-박현경 원장(닥터지의원) 시모상
임병영 프라미스소아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