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1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자통신硏, 인류 암 유전체지도 완성 공헌
해당 연구진 공로 인정 이달 네이처(Nature)지 게재
[ 2020년 02월 19일 15시 44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국내 연구진이 인류의 암 유전체를 슈퍼컴퓨터로 분석하는 작업에 참여해 암 유전자 지도 완성에 기여했다. 해당 연구진은 인간 암 유전자 지도 완성 공로자로 6일 네이처(Nature)지에 실렸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자체 개발한 바이오 특화형 슈퍼컴퓨터 ‘마하(MAHA)’가 인간유전체 관련 세계 최고 권위의 프로젝트에 참여, 인간 암유전체 게놈분석에 공헌한 기관 중 하나로 이름을 올렸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논문에는 ETRI 이름과 함께 마하 슈퍼컴 개발에 참여한 최 완, 우영춘, 전승협, 김형환 연구원이 참여 공로자로 등재됐다.

 

암유전체 분석 프로젝트는 인류 사상 최대 규모로 암유전체 아틀라스(TCGA)와 국제 암 유전체 컨소시엄(ICGC)의 주도하에 10년 전에 출범했다.

 

그 결과로 암유전체 연구에 대해 가장 포괄적인 결과를 정리해 네이처지에 6개 논문을 최근 게재했다. 이를 토대로 향후 유전체를 통해 암 치료를 할 수 있는 새로운 장(場)을 열었다는 평가다.

 

ETRI 슈퍼컴 마하는 지난 2013년 11월부터 2017년 말까지 ICGC에 유전체 분석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세계적 기관들과 함께 인간의 암 유전체 분석을 직접적으로 지원했다.

 

ETRI 연구진이 개발한 슈퍼컴 마하는 1.3 페타바이트(PB) 스토리지 시스템과 800코어 규모의 CPU 컴퓨팅자원을 ICGC 서비스에 제공했다.

 

이로써 국내·외 38개 종양 유형의 2658명의 암 유전체 연구에 소요되는 계산 및 스토리지 등 컴퓨팅 인프라 자원을 지원했다.

 

연구진은 세계 유수의 컴퓨팅센터와 더불어 본 프로젝트에 참여, 암의 규명을 위한 주요 155개 주제 중 일부 문제를 푸는데 마하 슈퍼컴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했다.

 

슈퍼컴 인프라 제공기관으로는 ETRI를 포함, ICGC 본부, 미국의 시카고대학 슈퍼컴센터, 텍사스 슈퍼컴센터, 스페인 바르셀로나대학, 독일 하이델베르그 센터 등 비롯한 총 8곳이다.

 

최 완 책임연구원은 “연구진이 개발한 슈퍼컴이 암 유전체 분석 인프라 역할로 사용돼 매우 기쁘다. 세계적인 국내·외 암유전체 분석 연구에 일조를 했다는 점에 과학자로서도 뜻깊은 프로젝트였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에 추가로 참가한 국내 연구진은 폐암, 혈액암, 유방암 샘플을 제공했고, ETRI 마하슈퍼컴은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국립암센터 등 암유전체 연구진에게 연구를 가능케 만들어준 허브 역할을 한 셈이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만수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남
세브란스병원 간호국 간호1국장 김창경·간호2국장 김은주
일동제약 조석제 전무(CP관리실장)·김석태 상무(약국영업본부장) 外
안양윌스기념병원 신승호 부병원장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 강상윤·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이정우 外
한태희 상계백병원 QI실장·김태오 해운대백병원 종합검진센터소장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 오세웅 전무·임상개발부문장 임효영 전무 外
김희경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코리아 대표이사
이상호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연구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2020 학술상
국립재활원 기획홍보과장 변루나·장애예방운전지원과장 양진한
한국국제의료협회 제10대 김연수 회장(서울대병원장)
식약처 마약안전기획관 김명호·바이오생약심사부장 박인숙·의약품정책과장 채규한·의료기기정책과장 김유미 外
조용문 목동연세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