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0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원·건국·단국·성대·아주·충북의대 '전원 합격'
아주의대·충북의대, 의사국시 2년 연속 100% 합격률 기록· 건양의대 89% 최저
[ 2020년 01월 21일 18시 12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2020년도 의사 국가시험 결과가 20일 발표되면서 전국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의 희비가 엇갈리는 모양새다.

응시자 전원이 합격한 학교가 7곳인 반면, 전체 응시자 합격률인 94.2%에 미치지 못하는 학교 또한 2곳으로 나타났다.

데일리메디는 21일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의 의사국시 합격률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응시자 전원이 합격하는 우수한 성적을 보인 학교는 강원의대, 건국의대, 단국의대, 성균관의대, 아주의대, 인제의대, 충북의대 7곳이었다.

특히 아주의대와 충북의대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응시자 전원이 합격하는 기록을 세웠다.

성균관의대는 작년 92.11%이라는 평균 이하 합격률을 보였지만 금년 응시자 전원이 합격하면서 완벽히 만회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전체 응시자 합격률인 94.2%에 못미치는 대학은 건양의대, 순천향의대 2곳으로 집계됐다.

건양의대 합격률은 89.06%로 결과가 집계된 의과대학 중 가장 낮았으며 유일하게 80%대에 머물렀다.

다음으로 합격률이 낮은 학교는 순천향의대로 응시자 93명 중 87명이 통과, 93.55% 합격률을 보였다.

서울 소재 의대들의 평균 합격률은 97.59%로 전체 평균인 94.2%보다 상당히 높았다. 이 수치는 서울에 위치한 9개 학교 중 서울의대, 연세의대, 중앙의대 3곳이 빠진 집계 결과다.

빅5병원과 부속 혹은 협력관계에 있는 학교들을 살펴보면 성균관의대 100%, 가톨릭의대 98.88%, 울산의대가 97.22% 순으로 높은 성적을 거뒀다.

서울의대와 연세의대는 자료 취합 중인 관계로 집계에서 빠졌다.

수석 합격자를 배출한 한양의대는 응시자 103명 중 98명이 합격해 전체 평균을 조금 넘어가는 95.15% 합격률을 나타냈다.

작년 합격률과 가장 큰 편차를 보인 학교는 성균관의대다.

성균관의대는 2018년 100% 합격률을 기록했지만 2019년 92.11%라는 저조한 성적을 보이다가 금년 다시 전원 합격하는 쾌거를 이뤘다.

합격률 감소폭이 가장 큰 학교는 을지의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을지의대는 2018년, 2019년 연속 100% 합격률을 기록했지만 이번 년도에는 95.45%에 머물렀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2020년도 의사국시 합격률 94.2%···수석 한양대 한진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찬덕 교수(경북대병원 신장내과), 대한신장학회 학술상
강덕현 교수(서울아산병원 내과), 서울시의사회 제53회 유한의학상 대상 外
이일옥 교수(고대구로병원 마취통증의학과), 한국인 첫 세계마취과학회연맹 평의원
복지부 보건의료기술개발과장 현수협·첨단바이오의약품심의委 사무국장 정은영 外
강대식 부산광역시의사회 회장 장남
강형진 교수(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선도연구자상
계봉현 교수(성빈센트병원 대장암센터장), 대한대장항문학회 최우수 구연상
채유라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신장내과),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우수 연제상
김광균 교수(건양대병원 정형외과), SCI 국제학술지 논문 2편 게재
금아산업, 인하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김재왕 내과의원 원장(경북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안동시 자랑스러운 시민상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학술상
용인세브란스병원, 디지털경영혁신대상 과기부장관상
서울백병원 박현아 종합건강증진센터소장·상계백병원 심규홍 신생아실장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