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5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공병원 임금체계, '호봉제→직무·성과급제' 촉각
정부 "고령시대, 급여지급 개편" 천명···노조, 산별임금案 마련 등 대응
[ 2020년 01월 14일 05시 1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정부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직무급제 도입을 구체화 하고 있는 가운데, 노동계는 산별임금체계를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기타 공공기관으로 분류되는 공공의료기관 대다수가 포함돼 자체적으로 대안을 마련해 정부의 일방적인 직무급제 추진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것이다. 산별임금체계는 내년 초 구체화될 전망이다.
 
고용노동부는 13일 호봉제 위주의 국내 임금체계를 직무·능력 중심의 임금체계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이는 기획재정부가 올해 상반기에 내놓을 직무급제 도입 매뉴얼 마련과 함께 의료계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특히 고용부는 보건의료분야와 관련해 지난 2015년 직무평가도구를 만든 만큼, 보건의료업종을 포함한 8개 업종 중 2~3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직무평가도구의 현장 적용 컨설팅을 지원할 방침이다. 여기에는 4억원이 배정돼 있다.
 
직무평가도구는 임금 뿐만 아니라 채용부터 인사이동 등 인력운영 자체를 직무 중심으로 전환하기 위한 것이어서 직무급제보다 파급력이 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고용부 관계자는 “해당 발표는 민간기업을 기초로 해서 나간 것이고, 공공기관은 기재부에서 컨트롤한다”면서도 “공공기관도 고용부 매뉴얼을 참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립대병원 10곳 모두, 다수의 공공의료기관 등도 호봉제를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와 의료계 간 충돌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단, 민간 의료기관 상당수가 연봉제를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병원 특수성=호봉제 불가피’ 논리는 설득력이 부족하다는 평가다.
 
실제로 수도권 소재 병원의 한 간호사는 “민간 의료기관의 경우 연봉제로 전환된 것이 오래 전 일”이라며 “병원이라는 특수성을 이유로 호봉제가 불가피하다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보건의료노조는 올해 말까지 각 의료기관에 맞는 임금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무조건적인 반대보다는 대안을 제시해 정부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복안이다. 기재부·고용부 등은 사측을 통해 직무급제에 관한 설명회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영명 보건의료노조 기획실장은 “직무급제 도입이 현재 임금체계를 부정하면서 개인 성과나 평가 등을 통해 임금체계를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우려가 된다”면서도 “현 임금체계 고수는 임금격차 등의 문제를 안고 있어 올해 말까지 임금격차 해소·동일노동 동일임금 등 원칙을 실현할 수 있는 산별 임금체계를 만들 예정이다”고 밝혔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보건의료 일자리 ‘미스매치’···미충원 인원 ‘7000명’
공공병원 정규직 전환 방식 '직무급제' 급부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준성 교수(성빈센트병원 재활의학과), 국제사이클연맹 국제 등급 분류사 자격 획득
김영대 교수(동아대병원 순환기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장 김국일·보험정책과장 진영주·의료자원정책과장 김현숙 外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제9대 이사장 취임
정경실 복지부 국장 승진·인재개발원 교육훈련 파견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윤현덕 국립소록도병원장
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연구과제
인천교구 청소년사목국, 인천성모병원 어린이환자 치유 100만원
서울아산병원, International ForumIF 디자인 어워드 서비스 디자인 부문 '본상'
김성호 영남대병원장, 영남의대 발전기금 1억
배하석 교수(이대목동병원 재활의학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한상태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前 사무처장 별세
김재식 前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실장 모친상
임지희 을지병원 약사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