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삼성서울·세브란스, 인턴 필수과 '미이수' 비상
병원별 110명·31명·80명 파장···대전협 "다른 수련병원들도 문제 있을 것"
[ 2019년 12월 26일 12시 04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최근 서울대병원에서 불거진 인턴 필수과목 미이수 사안이 삼성서울병원과 세브란스병원에서도 존재하는 것으로 드러나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많은 수련병원들이 수련을 위해 이수해야 할 필수 진료과가 아닌 일손이 부족한 진료과에 인턴을 배치, 부족한 인력을 충원하는 데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의료계에서는 최근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세브란스병원이 인턴을 필수 진료과가 아닌 다른 진료과에 배치하고 있는 상황이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서울대병원과 삼성서울병원에서는 인턴들로 하여금 소아청소년과 대신 소아정형외과, 소아흉부외과 등에서 근무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세브란스병원에서는 소아청소년과와 내과, 응급의학과를 동시에 돌도록 근무표를 짠 것으로 알려졌다.

결과적으로 서울대병원에서는 인턴 180명 중 110명이 인턴필수교과를 이수하지 않은 실정이다.

삼성서울병원에서 소아청소년과 필수과목을 미이수한 인턴은 31명이었다.

세브란스병원에서는 산부인과를 미이수한 인턴이 50명, 소아청소년과 미이수 인턴의 경우 30명으로 총 80명에 달했다.

수련환경평가위원회가 2개과 동시 수련 일정을 인정하지 않을 경우 세브란스병원의 필수과목 미이수 인턴은 총 90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수련환경평가위원회는 서울대병원에서 소아청소년과 대신 소아흉부외과, 소아정형외과 등으로 인턴 스케줄을 대체해온 것에 필수과목 이수로 인정하지 않고 패널티를 주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턴 필수과목 미이수 문제로 논란이 된 3개 병원은 현재 급히 인턴 일정 조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남은 인턴 수련기간(2020년 1월, 2월까지)의 스케줄을 소아청소년과 등 필수과목 위주로 바꾸는 방식이다.

이 같은 인턴 필수과목 미이수 사안은 3개 병원만의 문제가 아닌 것으로 추측된다.

대한전공의협의회 관계자는 "인턴은 보통 각 수련병원에서 일손이 가장 부족한 진료과에 주로 배치된다"며 "어떤 수련병원이든 인턴 근무표를 들여다보면 비슷한 문제가 발견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인턴을 수련 대상이 아닌 값싼 노동력으로 여기다 보니 벌어진 일"이라며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인턴 1년은 수련을 받기보다는 우편배달, 콘퍼런스 준비 등 온갖 잡일을 하는 시기로 여겨진다"고 전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대병원 인턴 110명 '수련규정 위반' 파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우경 길병원 진료대외부원장, 대한신경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권정택 교수(중앙대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임석아 교수(서울대병원 내과), 제19회 보령암학술상
인하대병원 이문희 교수·김덕순 책임간호사,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조재철 교수(울산대병원 혈액내과), 모친상 부의금 100만원 발전기금
김재휴 광주보훈병원장, 대한병원협회 이사 보선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SICOT’93 학술본상
김진성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 임상학술대상
박용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한양대 구리병원), 세계정신의학회 동아시아지부 대표 당선
황현용 교수(고신대복음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제27회 의당학술상
이진호 자생한방병원장, 서울지방경찰청장 감사장
이명덕 가톨릭의대 명예교수·안제환 안정형외과의원 원장·송섭 미국 검안과의원 대표·심종걸 심종걸내과의원 원장 장인상
김종윤 대한병원협회 기획정책본부장 모친상
김욱하 굿닥터튼튼병원 신경외과 원장 장인상·이경옥 서울원탑치과 원장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