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대의대 13억 최다···연대의대 12억·고려의대 10억
2019년 장학금 분석, 가천의대 8억 등 수도권 소재 사립대 교내장학금 상위권
[ 2019년 12월 16일 05시 29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2020년 의과대학 정시모집이 진행 중인 가운데 비싼 의대 등록금을 상쇄시킬 수 있는 학교별 장학금 제도에 이목이 집중되는 양상이다.
 
데일리메디가 교육부 대학알리미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 한 해 동안 교내 장학금을 가장 많이 지급한 학교는 성균관대 의대(12억871만6288원)였다.
 
성균관의대는 교내장학금의 대부분을 성적우수장학금(10억967만9500원)으로 지급했다.
 
다음으로 교내장학금 총 지급액이 많은 학교는 연세의대(11억7704만3720원)였다.
 
연세의대는 성적우수, 저소득층, 근로, 교직원 장학금 외 기타 장학금으로 가장 많은 액수(4억8241만1120원)를 지원했다.
 
3번째로 교내장학금을 많이 지급한 학교는 고려의대(10억2247만7936원)였다.
 
고려의대는 전체 장학금 제도 중 저소득층 장학금 제도를 통해 가장 많은 액수의 장학금(6억884만4229원)을 제공했다.
 
4번째로 많은 교내장학금을 지원한 학교는 가천의대(8억1625만9700원)였다.
 
가천의대는 성적우수, 저소득층, 근로, 교직원 장학금 제도 외 기타 장학금 제도를 통해 대부분의 장학금(8억704만9700원)을 지급했다.
 
교내장학금 순위 5위를 차지한 학교는 연세의대 미래캠퍼스(6억7460만4800원)였다.
 
이와 같이 교내장학금 지급액에서 높은 순위를 차지한 학교들은 주로 수도권 소재 사립대학교였다.
 
반면 지방에 위치하고 사립이 아닌 국립대학일수록 교내장학금 지급액도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적은 교내장학금을 지급한 학교는 동국의대(61만8000원)였으며, 이는 모두 성적장학금으로만 지급됐다.
 
동국의대의 교내장학금이 낮은 배경으로는 의예과, 특히 의학전문대학원에 대부분의 장학금을 지원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으로 교내장학금 지원 순위가 낮은 학교는 경상의대(1억7164만6000원), 3번째는 대구가톨릭의대(1억8496만750원), 4번째는 가톨릭관동의대(1억9203만 2000원)였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대생 절반-SKY 대학생 41% '고소득층 자녀'
정원 턱없이 미달 공중보건장학생···복지부 "추가 선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양대병원 임상연구보호센터장 성윤경 교수(류마티스내과)
김태엽 교수(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세계마취과학회연맹 학술위원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연세대 의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 유대현·간호대학장 겸 간호대학원장 오의금 外
인천성모병원 문은배 방사선사, 대한인터벤션영상기술학회 우수구연상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전공의 투쟁기금 1000만원
윤용철 교수(길병원 외상외과), 대한골절학회 공로상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의료기기심사부장 이정림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윤재호 교수, 빅데이터 활용 경진대회 최우수상
정종현 교수(성빈센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이사장 취임
하승현 과장(명지성모병원 신경과), 서울특별시장 표창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전공의협의회 투쟁 후원기금 1000만원
최원준 건양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