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6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튜버보다 낮아진 희망직업 '의사'
[ 2019년 12월 15일 18시 27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장래희망으로 ‘의사’를 꿈꾸는 초등학생들이 10년 동안 계속 하향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최근 발표한 ‘2019년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에 따르면 초등학생 희망직업에서 크리에이터(3위, 5.7%)가 의사(4위, 5.6%)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
 

크리에이터(인터넷방송 진행자=유튜버)는 지난 2018년 초등학생 희망직업 5위(4.5%)에 이름을 올리며 10위권 내 처음으로 진입했고, 올해는 그보다 두 계단 더 올라 3위(5.7%)에 안착. 반면 의사는 10년 동안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분위기. 2007년과 2009년 각각 10.5%, 8.6%로 2위를 기록했지만 2012년엔 3위로 떨어진 것.  
 

2014년엔 남학생 기준 3위(7.9%), 여학생 기준 4위(8.3%), 그리고 2015년엔 전체 4위(5.0%)로 하락했고 그 후 2016년부터 3년 동안 다시 3위를 기록했지만 2015년 6.8%에서 6.0%(2017년), 5.1%(2018년)로 득표율은 줄어들어. 능력개발원 관계자는 "2019년에 초·중·고 1200개교의 학생, 학부모, 교사 등 총 4만407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에 따르면 의사는 다시 4위(5.6%)를 기록했다"고 설명.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전공의협의회 투쟁 후원기금 1000만원
데일리메디 접속자 폭증 사이트 지체
김성곤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제알코올중독생의학연구학회 차기 회장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