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2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치과원장 상습 성추행"···20대 신부 고소장 제출
[ 2019년 12월 15일 15시 49분 ]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결혼 사실을 알리러 갔던 20대 신부가 자신이 일하던 치과 원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 경찰이 수사 중이다.


이 원장은 실습 나온 여학생도 성추행, 해당 학생 학부모와 합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A씨에 따르면 지난달 7일 오후 1시 40분께 충남 천안시내 한 치과의원 원장 B씨에게 결혼식을 앞두고 초대장을 전달해 주려다 성추행을 당했다.


A씨는 작년 8월부터 2개월 동안 파트타임으로 이 병원에서 치위생사로 일했다.


그는 "둘만이 있는 원장실에서 B씨가 '결혼 별거 없어, 한 달에 1번은 만나자'고 말한 뒤 키스하려고 (나를) 끌어당기고 엉덩이를 꽉 쥐어 뿌리치고 나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해당 원장이 근무 당시 노래방 앞에서 엉덩이를 툭 친 경우도 있었지만, 당시는 별거 아닌 것으로 넘어갔다. 그러나 이번 행동은 묵과할 수 없어 남편과 논의 끝에 고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해당 병원장의 성추행 의혹은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해 1월 병원에 실습 나온 여학생을 진료 시간에 스치듯 만졌고, 회식 후 자신의 차 안에서도 '손등에 뽀뽀해 달라'며 추행하려 했다.


이 사실을 전해 들은 해당 학생 부모가 강하게 항의하자 B씨는 합의서를 써준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학생은 이런 사실을 대학 측에도 알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B씨는 "원장실이 성추행할 만한 장소가 아니고, 악수 정도만 한 것으로 기억된다. 노래방 간 것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실습생 성추행에 대해서는 "실습생 부모가 항의해 각서를 써준 일은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jung@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女전공의 성추행 가톨릭 지방대병원 교수 '사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형배 삼성서울병원 전무
우현구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암 전문 국제학술지 카시노제네시스 편집위원
홍성빈 교수(인하대병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을지대병원 간호사회, 을지대 간호학과 학생 장학금 100만원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인력 교육훈련심의위원, 감신·강철환·박훈기 교수 등 10명 위촉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신응진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장)
한광협 제5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취임
박종림 바노바기 성형외과 부친상
정영기 교수(아주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모친상
김진수 교수(보라매병원 혈액종양내과) 모친상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박영대 대한약품 전무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