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1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환자 '폐(肺) 파괴' 신경외과 의사 벌금 1000만원
의료사고로 1심서 금고 6개월형···항소심 법원, 감형
[ 2019년 12월 15일 16시 24분 ]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입원 환자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각종 검사를 하지 않아 증상을 악화시킨 혐의로 1심에서 금고형을 선고받은 50대 신경외과 의사가 항소심에서 벌금형으로 감형을 받았다.
 
인천지법 형사항소2(이세창 부장판사)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인천 모 병원 전 신경외과 의사 A(52)씨에게 금고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벌금 1천만원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201261671일 인천시 서구 한 병원에서 머리 등을 다쳐 입원한 환자 B(55)씨를 치료하던 중 일부 검사와 협진을 하지 않아 증상을 악화시킨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경추와 어깨 통증을 호소한 B씨에게 스테로이드제를 12시간 간격으로 보름 넘게 투약하면서도 관련 검사를 하지 않았다.
 
또 입원 엿새째부터 B씨가 고열 증세를 보이며 가래를 동반한 기침을 계속했는데도 내과와 협진하지 않고 해열진통제만 처방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결국 '괴사성 폐렴에 의한 폐 파괴' 진단을 받았다.
 
1심 판사는 "피고인은 피해자에게 스테로이드제를 투약하는 과정에서 주의 의무를 소홀히 했고 피해자가 비교적 중한 상해를 입었다"며 금고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A씨는 "괴사성 폐렴이 발생한 것은 B씨가 병원에서 외출한 탓으로 병원 내 감염이 아니다""내과 협진도 B씨가 거절했다"고 주장하며 항소했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도 A씨가 의료인에게 요구되는 주의 의무를 위반해 의료사고가 발생했다고 재차 판단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14일 동안 피해자에게 스테로이드제인 메디소루를 정량(1040)을 초과해 투여하고도 요분석, 혈당 검사, 혈압 측정 등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가 '오른쪽 가슴이 아프다'며 흉통을 호소했는데도 관련 검사를 위한 내과 협진을 의뢰하지 않았다""피해자가 내과 협진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은 사실이지만 피고인이 스테로이드제의 부작용을 충분히 설명했다고 볼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다만 항소심 재판부는 "피해자가 입원 기간에 4차례 외출을 했고 내과 협진에 협조하지 않은 점도 의료사고의 일부 원인으로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원심의 형은 다소 무거워 부당한 점이 인정된다"며 감형 이유를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o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분쟁, 우상향 그래프···처리기간 100일 이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신응진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장)
한광협 제5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취임
한동근 교수(차의대 의생명과학과), 한국조직공학·재생의학회 회장 취임
박훈준 교수(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생명의 신비상 생명과학분야 장려상
양동원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인지중재치료학회 회장 취임
신임 한국당뇨협회장 김광원 교수(가천대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윤성수 대한혈액학회 회장 취임
정우기 교수(전남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제5대 화순군립요양병원장
김은희 서울나은치과 원장 모친상-윤경식 오산세마그린요양병원장·이준형 영주적십자병원 응급의학과장 장모상
이소윤 분당차병원 교수(이비인후과) 시모상
문영중 후생신보 부국장 부친상
양귀철 대전한국병원 비뇨기과장·양선영 푸른소아과의원장 부친상-채성희 채소아과의원장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