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6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소득 상위 20%, 하위 20% 사람들보다 '6.5년' 더 장수
통계청, 한국 사회동향 2019 보고서 발표···"건강불평등 심화"
[ 2019년 12월 14일 06시 40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대한민국 국민들의 소득분위와 거주 지역에 따른 건강불평등이 지속적으로 심화됐음이 드러났다.
 

13일 통계청은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한국사회과학자료원과 함께 발간한 ‘한국의 사회동향 2019’ 보고서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의 소득분위와 거주하는 시군구별로 기대수명 격차가 커져 건강불평등이 심화됐다고 발표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소득분위별로 나눴을 때 대한민국 국민 소득 상위 20%의 기대수명은 지난 2004년 80.97세에서 2017년 85.80세로 4.83세 증가했다.
 

같은 기간 대한민국 국민 소득 하위 20% 기대수명은 74.73세에서 79.32세로 4.59세 높아져 두 집단 간 기대수명 차이가 6.24세에서 6.48세로 0.24세 벌어진 양상을 보였다.
 

통계청은 2030년에는 소득 5분위 간 기대수명 차이가 6.73세로 더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거주지역별 기대수명 격차도 컸는데 도시 지역 기초자치단체의 기대수명은 높은 반면, 농촌 지역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서울과 경기도 대부분 지역은 기대수명이 81.95세~86.33세인 반면 전라남도와 경상남도 일부 지역은 기대수명이 78.88세~79.61세였다.
 

통계청은 "전국적으로 기대수명이 낮은 지역에서 소득 5분위 간 기대수명 격차도 크게 나타나는 양상"이라고 전했다. 해당 지역 저소득층의 기대수명이 크게 낮기 때문이다.
 


 

통계청은 또한 우리나라 국민들의 주관적 건강수준 소득 5분위 간 차이가 OECD 10개 국가에 비해 큰 편이라고 전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우리나라의 경우 주관적 건강수준의 소득계층 간 절대 차이(소득 하위 20% 대비 상위 20% 차이)는 14.4%로 10개국 중 중간 수준이다”며 “하지만 상대비(소득 하위 20% 대비 상위 20% 비)는 1.62배로 10개국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라고 밝혔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영환 교수(순천향대부천병원 응급의학과),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백종우·이상민 교수(경희의료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학술상
홍승필 교수(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피부과), 2020 과학기술우수논문상
대구·경북지역암센터 소장 전성우 교수(칠곡경북대병원 소화기내과)
정혜은 보건복지부 해외의료사업과장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주영수·공공보건의료연구소 연구조정실장 민혜숙·진료부장 주성홍 外
대한병원행정관리자협회 천병현 이사 복지부장관상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코로나19 취약지역주민 성금 300만원
삼성서울병원, ISO27701 인증(국제표준 개인정보보호) 획득
이종국 국립공주병원장
전동운 교수(건보공단일산병원 심장내과)·전혜경 연세좋은치과 원장 부친상
삼진제약 최용주 대표이사 모친상
한원준 안국약품 생산본부부장 모친상
임익강 서울 광진구의사회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