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3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성서울병원 "암 재발 불안감 클수록 사망률 높아"
조주희 교수 등 "재발 두려움 큰 환자 사망 위험도 2배→6배 증가"
[ 2019년 12월 11일 12시 15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암 재발에 대한 불안감이 클수록 사망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최초로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암교육센터 조주희, 혈액종양내과 김석진, 임상역학연구센터 강단비 교수 연구팀은 암 재발에 대한 두려움 정도와 실제 사망률 사이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 결과를 최근 공개했다.
 
연구는 2012년 2월부터 2017년 3월 사이 악성림프종 환자 46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환자들 평균 나이는 53세로, B세포 림프종 환자가 75.8%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연구팀은 이들 환자들에게 삶의 질을 묻는 설문조사(QOL-CS-K)를 진행하고 암 재발에 대한 두려움 정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전체 환자의 84%가 "재발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고 답했고, 16%는 "매우 심하다"고 호소했다.
 
예후가 좋은 저위험군 림프종 환자와 공격형 림프종 환자 간 재발에 대한 두려움 차이는 없었다.
 
추적 관찰기간인 평균 3.1년 동안 연구 참여 환자 467명 중 37명이 사망했다. 89.2%는 림프종이 직접적 사인이었고, 나머지 10.8%는 폐렴 등 다른 질환 탓이었다.
 
1000인년으로 환산한 사망내역을 비교한 결과, 사망 환자 중 두려움 정도가 심했던 환자군의 경우 46.6명, 대조군은 22.3명으로 나타났다.
 
이를 토대로 상대적 위험도를 계산했을 때 사망 위험은 두려움이 큰 환자가 그렇지 않은 환자 보다 2.5배 더 컸다.
 
특히 상대적으로 예후가 좋다고 알려진 저위험군 비호지킨성 림프종 환자의 경우에는 재발에 대한 심한 불안감을 가진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의 상대 위험도는 6.8배로 훨씬 큰 차이를 보였다. 
 
전반적인 삶의 질 또한 재발에 대한 두려움이 큰 환자들이 더 낮았다.
 
같은 설문에서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지표화 했을 때 두려움이 큰 환자는 평균 64.3점인 반면 대조군은 71.9점이었다. 이밖에 신체, 인지, 정서, 사회적 기능 또한 재발 두려움이 큰 환자군에서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됐다. 
 
김석진 교수는 “암 치료 성적은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암에 대한 환자들의 두려움은 여전하다”면서 “암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은 충분한 교육을 통해 이겨낼 수 있는 만큼 이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주희 교수는 “암환자에게 마음의 건강이 몸의 건강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밝힌 연구”라며 앞으로 암 재발에 대한 두려움을 줄일 수 있는 중재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환자들을 돕는 데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삼성서울병원, 복강경 간(肝) 기증자 절제술 300례 달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전선병원 제11대 남선우 병원장 취임
김재열 교수(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서태평양중환자의학회(WPACCM) 학술상
한양대병원 임상연구보호센터장 성윤경 교수(류마티스내과)
김태엽 교수(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세계마취과학회연맹 학술위원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연세대 의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 유대현·간호대학장 겸 간호대학원장 오의금 外
인천성모병원 문은배 방사선사, 대한인터벤션영상기술학회 우수구연상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전공의 투쟁기금 1000만원
윤용철 교수(길병원 외상외과), 대한골절학회 공로상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의료기기심사부장 이정림
대한의사협회 김대영 前 의무이사 부친상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국장 부친상
최원준 건양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