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8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병원, 사망환자 임상시험 대상여부 공개 의무"
재판부 "생명윤리법 이념 감안 알권리 보장돼야"
[ 2019년 12월 10일 11시 55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한 환자가 신약 임상시험 대상이었는지 알려달라는 가족의 요구에 병원 측은 답변을 회신해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10일 서울행정법원 제11부(재판장 박형순)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사망한 환자 A씨의 유가족이 병원을 상대로 제기한 정보공개청구에 대한 부작위 적법 여부 소송에서 위법함을 확인했다.
 

지난 2010년 A씨는 전립선암 진단을 받은 후 某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4년 만인 2015년 사망했다. 이에 유가족은 병원 측에 A씨가 신약의 임상시험 대상인지 여부를 확인해줄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병원 측은 유가족이 신청서를 접수한 이후에도 4년 9개월이 넘도록 회신하지 않았다. 결국 유가족은 병원이 정보공개 청구에 대한 응답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며 행정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병원 측은 병원이 정보공개법이 정하는 공공기관 내지 행정소송법이 정하는 행정청이 아니므로 해당 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한 설령 임상시험이 이뤄졌다 하더라도 투약기록과 같은 자료는 환자의 의무기록으로서 병원이 별도로 보관하는 자료 또한 아니라고 반박했다.

현행 생명윤리와 관련한 법령은 모르는 사이에 연구의 대상이 됐다고 의심할 만한 사정이 있는 사람의 정보공개청구권을 명확히 규정하고 있지는 않다.
 

하지만 재판부는 생명윤리법의 기본 이념에 주목했다.

인간 대상 연구에 있어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침해하거나 인체에 위해를 끼치는 것을 방지함으로써 생명윤리 및 안전을 확보하고 국민건강 향상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알권리 보장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재판부는 "의약품 임상시험은 의약품을 통해 연구대상자로부터 직접 자료를 얻는 연구로써, 생명윤리법 법령이 정하는 인간 대상연구에 해당한다"며 "병원 측은 정보공개 청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판시했다.

 

이어 "고인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는 자기도 모르게 임상시험 대상이 됐을 수 있는 유가족의 의심을 해소함으로써, 그 자신의 인간 존엄이 위협되지 않았음을 확인할 수 있는 유효적인 수단인 점이 고려된다"고 덧부였다.

특히 "생명윤리법 등 시행규칙 규정을 유추 적용해 기관생명윤리위원회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권이 있다"고 밝혔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환자 알권리 보장" 소송 패배 후 청와대 국민청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채유라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신장내과),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우수 연제상
금아산업, 인하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김재왕 내과의원 원장(경북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안동시 자랑스러운 시민상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학술상
용인세브란스병원, 디지털경영혁신대상 과기부장관상
서울백병원 박현아 종합건강증진센터소장·상계백병원 심규홍 신생아실장 外
윤영철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치매 극복의 날 대통령 표창
김창렬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 통계의 날 대통령상
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장 송영조·정신건강정책과장 김한숙·보건의료데이터진흥과장 강준 外
부민병원 초대 의료원장 정진엽(前 보건복지부 장관)
임현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고대구로병원 함창화 전공의, 고대의료원장 표창
조윤희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교수·조수현 삼성서울병원 전문간호사 부친상
임채민 前 보건복지부 장관 부친상